오늘(27일)은 영원한 SG워너비 리더 故 채동하 11주기입니다

인사이트더블유에스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그룹 SG워너비 리더였던 故 채동하가 세상을 떠난 지 11년이 흘렀다.


지난 2011년 5월 27일 채동하는 서울 은평구 불광동 자택에서 생을 마감했다. 향년 30세.


채동하는 우울증이 있어 평소 약을 복용하며 통원치료를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예술대학교 방송연예과를 나온 채동하는 지난 2002년 솔로 가수로 데뷔했다.


인사이트뉴시스


그는 이후 2004년 김용준, 김진호와 3인조 보컬그룹 SG워너비를 결성해 활동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SG워너비는 'Timeless', '살다가', '죄(罪)와 벌(罰)', '내사람 (Partner For Life)' 등 수많은 명곡을 탄생시켰다.


이를 통해 SG워너비는 골든디스크 대상, KBS 가요대상 올해의 가수상 등을 수상하며 인기를 입증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채동하는 2008년 SG워너비를 탈퇴하고 다시 솔로 가수로 전향해 '너라서 사랑해', '어떻게 잊겠습니까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 두번째)' 등의 곡을 발매했다.


하지만 그는 목 부상으로 1년 넘게 활동을 하지 못하는 상황을 겪기도 했다.


한편 지난해 MBC '놀면 뭐하니?'를 통해 SG워너비의 노래가 재조명된 바 있다. 채동하의 빈자리가 큰 안타까움을 불러일으켰다.


인사이트뉴시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