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나이에 그렇게 독하게 사는 거 아냐"...성동일, 유이에게 매운맛 충고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송윤세 기자 = 배우 성동일이 후배 유이에게 충고했다.


23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tvN STORY '이번주도 잘 부탁해'에서 세번째 게스트 유이가 출연했다. MC 성동일은 평소 핫소스를 따로 가지고 다닐 만큼 매운 맛을 좋아하기로 유명한 유이를 위해 유명 닭발가게에서 직접 공수한 '특제 가루'와 대구에서 소문난 '특급 매운 김치'를 준비했다.


성동일이 김치를 유이 앞에 놓으며 "김치가 입술에 닿으면 방송 끝날 수 있어. 절대 입술에 닿지 않게 해"라며 주의를 줬다. 하지만 유이는 아무렇지 않은 듯 "김치 정말 맛있는데요"라며 태연한 반응을 보였다. 이에 맥이 풀린 성동일은 "젊은 나이에 그렇게 독하게 사는 거 아니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이 역시 성동일과 고창석을 위해 특별한 요리를 준비했다. 성동일은 "유이가 남에게 신세지는 걸 싫어해서 제대로 준비해왔을 것 같은데"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러나 유이는 "제가 상상도 못할 퓨전 음식을 준비해 왔다"면서 익숙한 비주얼의 '짜장라면'을 내놨다. 성동일과 고창석이 대놓고 실망하자, 유이는 "실망하시면 안 돼요. 이게 메인이 아니거든요"라며 '비장의 무기'를 꺼내들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