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달랠 수 있는 시대 끝났다"...북한 눈치 안 보겠다 선언한 윤 대통령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북한을 달래는 유화적인 정책을 펼치는 것은 끝났다"며 "남북 대화의 공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달려있다"고 밝혔다.


지난 23일 윤 대통령은 CNN 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취임 후 CNN 과의 첫 인터뷰에서 "북한의 도발 위협을 일시적으로 피하기 위한 정책을 펴는 것이 우리가 할 일은 아니다"는 입장을 보였다.


윤 대통령은 문재인 정부가 추진한 대북 유화책에 대해 "지난 5년간 실패(failure)로 판명 났다"며 이른바 '대화를 위한 대화'를 반복할 생각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인사이트조선중앙TV


김정은 국방위원장과 비핵화 관련 대화에 대해 어떻게 대응할 것이냐는 질문에 윤 대통령은 "서울과 평양 간 대화의 공은 김정은 위원장의 코트에 넘어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는 북한을 망하게 하려는 것이 아니라 한반도에서 공동 번영을 이루기를 원한다"며 "북한의 핵무장 강화가 국제 평화와 번영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보고, 현재와 같은 상태를 장기적으로 지속할 수 있을지도 의문"이라고 했다.


북한이 7차 핵실험을 실시할 경우 어떻게 대처하겠냐는 질문에는 "이번 정부의 대처는 이전 정부와 다를 것이다. 북한의 어떠한 위협과 도발 행위에 대해서도 강력하고 단호하게 대처해 북한의 도발을 저지할 것이다"고 약속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시스


또한 한미 정상이 한미 연합훈련 확대를 언급한 것을 두고, 북한이 이를 민감하게 생각하는 것에 대한 대응 계획에는 "모든 군대는 대비태세를 유지하기 위해 훈련을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의 대북 기조는 문 전 대통령과 상당한 온도차를 보였다.


문 전 대통령은 취임 첫해였던 2017년 당시 9월 CNN 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북한에 대해서 적대적인 입장을 갖고 있지 않다. 북한 정권의 교체를 바라지도 않고, 북한을 흡수 통일한다거나, 인위적으로 통일의 길로 나아갈 그런 구상을 갖고 있지 않다"고 한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