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바뀌고 국격 올라갔다는 이준석에 "무식하다" 저격한 문재인 전 최측근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한미 정상회담을 두고 대통령이 바뀌니 국격이 달라졌다고 평가하던데, 외교의 ABC도 모르는 무식한 말"이라고 비판했다.


23일 문재인 전 대통령의 측근으로 꼽히는 윤 의원은 KBS 라디오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윤 의원은 "생색내는 것 같아 조심스러우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방한은 문재인 정부 시절부터 조율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에서부터 이어져 온 대미 외교가 바탕이 됐기에 한미정상회담이 가능했다"라며 "국민의힘은 걸핏하면 한미동맹이 파탄 났다고 하는데, 정말 파탄 났다면 정부 출범 10일 만에 정상회담이 가능했겠느냐"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시스


문 전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통화에 대해서는 "국가 지도자로서 초당적 대화였다"면서 "민감한 정치적 소재나 외교적 사안을 이야기할 계제가 아니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이 한미동맹을 강화한 문 정부의 노력에 대해 감사함을 표하고, 문 전 대통령은 아시아 첫 순방지로 한국을 방문한 것에 대해 고마움을 전한 정도"라고 덧붙였다.


앞서 경북을 방문 중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2일 한미정상회담과 관련 "대통령 하나 바꿨는데 대한민국 국격이 올라가는 느낌이 들었다"라고 평가했다.


유세 무대에 오른 이 대표는 "어제 미국 바이든 대통령도 여느 때와 달리 일본보다 먼저 한국을 방문해 윤석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만찬도 했다. 저도 그 자리에 갔지만 정말 자랑스러웠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