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대통령, 尹 대통령에 '조종사 선글라스+탁상 푯말' 선물

인사이트뉴스1 / 대통령실


[뉴스1] 이호승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윤석열 대통령에게 방한 선물로 탁상 푯말과 조종사 선글라스를 선물했다고 22일 대통령실이 밝혔다.


탁상 푯말은 해리 트루먼 전 미국 대통령이 재임 시절 탁상에 비치했던 푯말과 동일한 것으로 백악관 나무를 소재로 수공 조각한 것이다.


푯말의 문구는 트루먼 대통령이 1953년 고별연설에서 인용한 것(The Buck Stops Here)로 '대통령은 결정을 내리고 그 결과에 대한 책임을 지는 자리'를 의미한다.


조종사 선글라스는 바이든 대통령의 트레이드마크이자 대학 시절부터 즐겨 쓰던 조종사용 선글라스로 이번 방한을 계기로 미국 랜돌프사를 통해 특별 제작한 제품이다.


인사이트뉴스1 / 대통령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