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북한 김정은에 전할 말 있냐는 질문에 "헬로, 끝"

인사이트대통령실사진기자단


[뉴시스] 김예진 박대로 기자 = 한국을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전달할 메시지가 있냐는 질문에 "안녕하세요(헬로·Hello)"라고 밝혔다.


AP통신에 따르면 그는 이날 오전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 정원에서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과 회동 후 연설을 한 뒤 질문을 받고 이 같이 답했다. 이어 "끝(Period)"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전날 그는 용산 대통령실 청사 대강당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 공동 기자회견에서 북한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지원과 관련 "북한이 원한다면 (제공)할 것이고, 중국에도 제공할 의사가 있다"며 "반응이 있다면 최대한 빨리 그렇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의 만남 여부에 대해서도 "진실성을 갖고 진지한 태도로 임한다면 그럴 (만날) 의사가 있다"고 말했다.


북한이 수용할지 여부는 미지수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제 북한의 답을 기다린다는 차원에서 말을 마친 것으로 읽힌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