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회의 중에도 노마스크로 '줄담배' 피우며 비말 전파하는 北 김정은

인사이트조선중앙TV


[뉴시스] 박대로 기자 =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이 코로나19 대책 회의 중 시종 실내 흡연을 하고 끊임없이 발언을 하는 등 비말을 전파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북한 조선중앙TV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12일 오전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 청사에서 정치국 협의회를 열었다. 회의에는 김 위원장을 비롯해 정치국 상무위원 등 북한 최고위 간부들이 모두 모였다.


이 회의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은 것은 김 위원장이 유일했다. 김 위원장은 회의장 입장 때부터 마스크를 쓰지 않았고 시종일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 반면 다른 참석자들은 마스크를 썼다.


김 위원장은 회의 내내 연설을 했다. 다른 간부들이 발언을 하는 장면은 화면에 잡히지 않았다.


인사이트조선중앙TV


게다가 김 위원장은 끊임없이 실내 흡연을 했다. 김 위원장 손에는 늘 담배가 쥐어져 있었고 연기가 피어올랐다. 아예 담뱃갑을 손에 쥐고 발언을 하는 장면까지 포착됐다.


이 같은 모습을 연출한 것은 코로나19 진정세를 과시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위원장은 지난 12일 당 중앙위원회 8기 8차 정치국 회의에 처음으로 마스크를 쓰고 등장했다. 지난 15일 대동강변에 있는 약국을 방문했을 때도 마스크를 썼다. 반면 코로나 확산세가 꺾인 것으로 발표된 이번 회의에서는 마스크를 아예 착용하지 않았다.


북한은 코로나19 사태가 진정 국면에 접어들었다고 자체 평가하고 있다. 북한 조선노동당 정치국은 이날 "전국적인 전파 상황이 점차 억제돼 완쾌자 수가 날로 늘어나고 사망자 수가 현저히 줄어드는 등 전반적 지역들에서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김 위원장 스스로도 "국가 비상 방역 사업이 긍정적 추이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조선중앙TV


이 같은 북한의 주장에도 불구하고 김 위원장이 실내 흡연을 하고 계속해서 발언을 하는 것은 비말을 전파할 수 있는 위험한 행위다.


정은경 전 질병관리청장은 2020년 6월 "흡연 행위 자체가 마스크를 벗고 담배를 피워야 되기에 기본적으로 비말 전파를 차단하기 어려워서 위험한 행위라고 본다. 가급적 흡연은 안하는 게 좋다"고 밝혔다. 정 전 청장은 실내 흡연에 대해서도 "흡연실이 밀폐돼 있다면 위험도가 굉장히 높다. 흡연을 해야 된다면 오픈된 야외 공간에서 어느 정도의 거리를 유지하는 게 안전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