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카톡 6개월 훔쳐보고 '외도' 확신한 조성민에 억울하다 오열한 장가현 (영상)

인사이트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


[뉴시스] 박은해 기자 = 가수 겸 프로듀서 조성민이 전부인인 배우 장가현의 메신저를 훔쳐봤다고 털어놨다.


조성민은 20일 방송한 TV조선 예능물 '우리 이혼했어요2'에서 "당신 덜렁거리는 것 알고 있냐. 나는 꽂히면 집요하게 파는 성격이다. 대충 눈치챘겠지만 당신 작업 컴퓨터에 카카오톡 메신저 로그인이 계속 돼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자꾸 대화가 보였고, 오해할 만한 사적인 것이었다. 다 알면서 예은이(큰딸)한테 엄마가 혹시 아빠 말고 만나는 사람 있냐고 물어봤다"고 덧붙였다.


장가현은 "로그아웃 안 하고 계속 봤냐?"며 충격을 받았고, 조성민은 "생전 못 먹던 술을 한동안 먹고 들어왔다"며 당시 외도를 의심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


장가현은 "그때 진짜 남자가 없었다. 내가 말한 연애는 최근"이라고 설명했다.


조성민은 "당신이 그때(이혼 조정 기간) 많이 방황하고 다녔다. 남자와 (메신저) 한 공간에서 그런 대화가 나눠지던데"라고 반박했다.


결국 울음을 터뜨린 장가현은 "카톡 몇 개월을 본 거냐?"고 물었고, 조성민은 "정확히 기억은 안 난다. 부정적으로 생각하니 대수롭지 않은 대화를 보고도 많은 것을 상상했다"고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인사이트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


장가현은 "거의 6개월 이상을 본 거네. 난 내가 성실한 아내라고 생각했다. 원래 게으른데 본성을 거스를 만큼 성실히 살았다"며 "20년 만의 일탈인데 그 카톡을 다 들여다보고 나쁜짓 한 거라니. 너무 억울하다"며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내가 뭐 얼마나 의심받을 짓을 하고 살았냐. 어머니 15년째 누워 계시고 애 둘 키우면서 일했다. 난 진짜 사과하고 고맙다고 이야기하려 했는데 내 20년 충성, 사랑, 우정을 다 부정당한 것 같다. 분해서 미칠 것 같다"며 오열했다.


조성민은 "부끄럽다. 미안하다"고 사과했지만 장가현은 "됐다"며 자리를 피했다.


조성민과 장가현은 20대 초반에 만나 열렬한 열애 끝에 부부의 연을 맺었다. 20년간 잉꼬부부로 지내왔지만 돌연 이혼 소식을 전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인사이트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


네이버 TV '우리 이혼했어요2'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