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숙소 앞에서 불법 집회 열어 "한미 동맹 파기" 외친 대진연 여대생들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방안 첫날인 20일부터 숙소로 알려진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서울 호텔(하얏트 호텔)과 윤석열 대통령 집무실 인근 등에서 한미동맹 찬반 집회가 열렸다.


경찰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 기간인 2박 3일 동안 용산 일대서 신고된 찬반 집회는 50건이 넘는다.


경찰은 용산 대통령실 인근과 하얏트 호텔 등 일대 경비를 대폭 강화했다.


그런 가운데 지난 20일 오후 8시 30분께 하얏트 호텔에서 한국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 회원 20여 명이 신고되지 않은 불법 집회를 기습적으로 열었다.


인사이트뉴시스


이들은 "바이든은 이 땅을 떠나라. 방한을 규탄한다. 한미동맹을 파기하라"고 외치며 준비한 피켓과 현수막을 펼치려고 시도했다.


경찰이 이를 제지하면서 대학생들과 몸싸움이 일어났다. 이 과정에서 일부 대학생들은 바닥에 드러눕고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시위에 참여한 대학생 1명은 호흡곤란을 호소하며 구급차에 이송됐다.


바이든 대통령 일행이 호텔로 돌아온 오후 9시 20분께는 집회가 절정으로 치닫자 경찰은 그물망을 펼쳐 차도 쪽으로 이물질이 투척되지 않도록 막아섰다.


1시간 반 가까이 진행된 기습 집회는 오후 10시께 마무리가 됐다. 이날 집회 참가자 가운데 연행된 학생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뉴시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을 환영하는 집회도 이어졌다.


탄핵무효운동본부와 태극기혁명국민운동본부는 이날 바이든 대통령 도착 시간에 맞춰 방한 환영 집회를 열었다.


서울경찰청은 바이든 대통령 방한 기간 서울에 '갑호 비상', 경기남부청은 '을호 비상'을 발령했다. 갑호 비상은 가용 경찰력을 100%, 을호 비상은 50%까지 동원할 수 있는 대비 수준이다.


경찰은 이와 함께 바이든 대통령을 국빈경호 최고등급인 A등급으로 경호하고 주한 미국대사관 등 관련 시설 경비도 대폭 강화하기로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