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에 "President Moon" 말실수한 80세 바이든

인사이트


[뉴시스] 양소리 기자 = 한미정상회담을 위한 방한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문 대통령'이라고 불렀다가 바로 정정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공장을 시찰한 뒤 약 10분간 연설을 이어갔다.


그는 연설 마지막 부분에서 "한미동맹은 역내 및 세계의 평화와 안정, 번영의 중심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모두에게 감사하다, 문 대통령(President Moon)"이라고 말했다가 "윤(Yoon)"이라고 빠르게 덧붙였다.


문 대통령과 윤 대통령은 발음이 비슷해 우리나라 정치인들 사이에서도 몇 차례 혼동이 벌어진 적 있다.


윤석열 정부 출범 후 11일 만에 진행된 한미정상회담이라는 것도 감안해봐야 할 점이다.


윤 대통령의 취임날이었던 지난 10일 국회에서 열린 경축연회에서는 김부겸 당시 국무총리가 "대한민국과 문재인 정부의"라고 발언했다 "죄송하다"고 발언을 고쳤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도 당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역사적인 문재인 정부가"라고 말했다가 고개를 흔들며 "윤석열 정부"라고 정정한 바 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