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바이든 대통령 삼성전자 평택 공장서 첫 만남...이재용 부회장 직접 영접

인사이트연합뉴스TV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윤석열 대통령과 첫 대면 했다.


두 정상은 바이든 대통령의 첫 방한 일정인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공장에서 첫 만남을 가졌다.


금요일 (20일) 오후 한국에 도착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곧장 경기 평택 소재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평택캠퍼스)으로 이동했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 영접을 위해 윤 대통령은 오후 5시 55분경에 도착해 그를 맞이할 준비를 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오후 6시 12분경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공장 로비에서 만나 반갑게 악수를 하며 만났다. 바이든 대통령은 윤 대통령의 팔을 툭툭 치며 그의 환대에 감사를 표시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만남도 이뤄졌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직접 바이든 영접 안내를 해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뉴시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윤 대통령과 함께 삼성 평택 공장을 시찰한다.


두 정상은 반도체 등 첨단 산업 분야 협력과 관련한 연설도 할 예정이다. 


이는 이번 정상회담을 계기로 한·미동맹이 군사·안보 중심의 동맹에서 글로벌 공급망 협력과 경제 안보 공조를 망라하는 포괄적 글로벌 동맹으로 격상하게 됨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고 해석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