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임식서 눈물 보이며 떠난 정은경...마지막 인사는 '덕분에' 수어로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코로나19 유행 국면에서 방역 정책을 이끈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17일 퇴임했다. 


정 청장은 코로나19 국면에서 헌신한 의료인을 응원하는 '덕분에' 수어로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17일 정 청장은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이임식에서 "코로나19 유행 극복과 질병 관리 발전에 기여해 커다란 보람이자 영광이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정 청장은 "질병관리청은 과학적 전문성이 핵심"이라면서 "각 직원의 역량이 우리나라의 질병관리 정책과 연구개발 역량임을 항상 기억해 달라"고 당부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시스


이어 정 청장은 "국민 여러분께서 방역당국을 믿고 협조해주시고 의료인, 지방자치단체, 공무원분들께서 헌신해주셔서 코로나 위기를 극복해 올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직원들은 정 청장에게 감사의 뜻을 담은 편지와 영상, 꽃다발 등을 준비했다. 정 청장은 직원들에게 각별한 사의를 표하며 눈물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 청장은 비공개 이임식 직후 약 2시간에 걸쳐 질병청 내 사무실을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청장은 "유행이 진행 중인데 무거운 짐을 남기고 떠나는 것 같아 마음이 무겁다"는 말을 남기기도 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정 청장은 질병청을 떠나기 전 건물을 배경으로 간부 직원들과 기념 촬영을 하면서는 '덕분에' 수어를 제안하기도 했다. 


'덕분에' 챌린지는 코로나19를 위해 헌신한 의료진을 격려하는 차원에서 시작된 국민 참여형 캠페인이다. 의료진에 대한 고마움과 존경을 담은 수어를 사용한다. 


또 정 청장은 이제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된 만큼 잠시 마스크를 벗고 사진을 찍자는 요청에도 완곡히 거절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그래도 끝까지 쓰는 것으로 하자"며 마스크를 쓴 채 사진 촬영을 진행했다. 정 청장의 마지막 인사에 직원 30여명이 나와 박수를 치며 배웅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