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 잘생기고 예쁜데도 이성이 매력 없다고 느끼는 남녀의 특징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배민욱 기자 = 외모가 준수하지만 이성으로 끌리지 않는 사람은 어떤 단점이 있기 때문일까.


'천박한 여성'과 '주관이 뚜렷하지 않은 남성'이 외모가 준수해도 이성으로서 매력이 느껴지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가 재혼전문 결혼정보업체 온리-유와 공동으로 지난 9~14일 전국의 결혼희망 미혼남녀 518명(남녀 각각 25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다.


17일 비에나래에 따르면 '외모는 준수한데 이성으로서의 매력이 느껴지지 않는 사람은 어떤 단점이 있는 경우일까'라는 질문에 남성 30.1%는 '천박할 때', 여성 34.0%는 '주관이 없을 때'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남성은 '주관이 없을 때'(25.5%), '경박할 때'(22.0%), '대화가 안 통할 때'(15.1%) 등의 순이었다. 여성은 '대화가 통하지 않을 때'(26.3%), '자신감이 없을 때'(21.2%), '경박할 때'(11.2%) 등으로 답했다.


반면 '외모는 기대에 못 미쳐도 이성으로서의 매력이 느껴지는 사람은 어떤 장점이 있는 경우일까'에서는 남성 31.3%는 '애교가 있을 때'로 답했다. 여성 35.5%는 '유머감각이 있을 때'라로 밝혔다.


두번째로는 남녀 모두 '패션 감각이 뛰어날 때'(남성 25.1%·여성 26.3%)로 응답했다. 이어 남성은 '겸손하고 헌신적일 때'(21.2%), '너그럽고 친절할 때'(14.3%) 등을 선택했다. 여성은 '너그럽고 친절할 때'(18.2%), '겸손하고 헌신적일 때'(15.0%) 등으로 조사됐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