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개딸' 현상, 세계사적 의미 있는 새 정치 행태"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이창환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은 14일 지지자들과 만나 "소위 '개딸', '양아들' 현상에 대해 여러 가지 의견이 있긴 한데 저는 세계사적인 의미가 있는 새로운 정치 행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 총괄선대위원장은 이날 오후 선거사무소에서 진행된 팬 카페 '재명이네 마을' 서포터즈와의 미팅에서 "우리가 큰 대세를 만들고 있다, 얼마나 위대한 일이냐"며 이같이 주장했다.


앞서 그는 성남시립의료원 설립 운동 등으로 전과를 얻은 전력을 거론하며 "거대한 벽들을 넘어왔다"며 "지금은 참 많은 우리 개딸, 양아들, 개이모, 개삼촌, 심지어 개할머니까지 함께해주셔서 정말 큰 힘이 나지만, 그 과정에서 소수의 행동·실천이 정말 중요하다는 생각을 했다"고 전했다.


이 총괄선대위원장은 "전에는 대중이 열패감을 갖고 있었다, 우리가 해도 되지 않고 묵묵히 견디고 투표할 때나 기다리고. 이제는 행동해서 세상을 뒤집는 일까지 해냈다"며 "촛불혁명에서 단기적으로 결정적 시기에 집단적 행동이 이뤄졌다면, 이제는 일상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것이다. 여러분이 역사의 현장에 계신 분들"이라고 표했다.


또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언론 보도를 거론하며 "(전두환 정권 당시 진실을 알리려다) 유인물 50장, 100장을 긁어가지고 감옥에서 1년씩 산 사람도 있었다"며 "평소에 SNS 관리 잘하고 친구하고 사이좋게 관계를 잘 맺어놓으면, 유인물 1장 보내는 건 일도 아니지 않나"라고 주장했다.


이어 "좋은 뉴스(라며) 클릭하면 수백, 수천, 수만명한테 동시에 가는데 이게 징역 1년을 감수할 그 행동보다 훨씬 더 효율적인 일"이라며 "사람들이 기사 제목하고 댓글밖에 안 보지 않나"라고 전했다. 


그는 "댓글은 우리한테 별로 안 좋게 달지 않나, 예를 들면 댓글이라도 우리가 선점해야지"라며 "최근에도 좀 밀리는데 저쪽이 이제 열심히 조직하는 것 같다. 그걸 우리가 이겨내는 것도 민중의 힘, 집단의 힘일 수 있다"고 했다.


여권을 겨냥해선 "우리나라 가짜 보수는 무능한데 부패하다. 우리는 깨끗한데 유능하지 않나"라며 "자기들이 그렇게 부패해서 온몸에 부패·오물 덩어리를 괜히 남한테 붙여놓고 '부패하다'고 이러는 사람들"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오물을) 묻힌 자들을 비판해야지 어떻게 묻었다고 비판하나"라며 "(국민의힘은) 자기가 (저를) 고발해놓고, (제가) 고발당했다고 비난한다. 그게 말이 되나"라고 꼬집었다.


한편 그는 앞선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도 "진짜 도둑이 누구냐, 대장동에서 돈 해먹은 집단이 누구냐. 도둑 막으려다 상처 좀 입고 자기들이 뿌린 오물에 젖었다고 '너 더러운 사람이지' 말하면 되겠나"라며 "이런 것을 적반하장, 후안무치라고 하는데 제가 국민의힘에 '적반무치당' 이렇게 이름을 붙여줄까 싶다"고 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