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완전 점령 계획 담긴 러시아군 문서 발견됐다"

인사이트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 GettyimagesKorea


[뉴시스] 이지예 기자 =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완전 점령을 계획했음을 보여주는 러시아군 문서를 발견했다고 우크라이나 측이 주장했다.


올렉시 수카체프 우크라이나 국가수사국 국장은 12일(현지시간) 텔레그램을 통해 러시아군이 퇴각한 수미주 북동부 트로스티야네츠 마을을 수색하다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문서를 찾았다고 밝혔다.


수카체프 국장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모든 영토를 장악할 준비를 하고 있었음을 명백히 보여주는 러시아군 주요 문건을 발견했다"고 말했다고 말했다.


이 같은 문건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당초 우크라이나 전체를 신속히 점령하다는 계획을 세웠지만 실패했다는 서방 측 평가를 확인하는 셈이라고 비즈니스인사이더는 설명했다.


러시아는 2월 24일 우크라이나 침공을 시작했다. 러시아군은 며칠만에 수도 키이우를 장악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우크라이나의 강력한 저항과 병참 문제에 부딪혀 고전했다.


이에 3월 말 키이우 일대에서 철수한 뒤 친러시아 세력이 일부 장악한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을 완전 점령하는 데 공세를 집중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