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축구 레전드 "EPL 4위에 베팅한다면 아스널보다 토트넘"

인사이트게리 네빌 / GettyimagesKorea


[뉴스1] 이재상 기자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레전드 게리 네빌이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4위 경쟁에서 토트넘이 아스널보다 유리할 것으로 예상했다.


네빌은 13일(한국시간)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이번 시즌 EPL 4위 싸움에서 토트넘에 높은 점수를 줬다.


토트넘은 이날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 EPL 22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해리 케인의 멀티골과 손흥민의 골을 앞세워 아스널을 3-0으로 눌렀다.


토트넘은 20승5무11패(승점 65)가 되면서 4위 아스널(21승3무12패‧승점 66)과의 격차를 1점으로 좁혔다. 남은 경기는 단 2경기다.


스카이스포츠 해설위원으로 활동 중인 네빌은 팟캐스트 방송을 통해 북런던 더비서 승리한 토트넘이 아스널을 최종적으로 제칠 가능성이 크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그는 "만약 베팅을 한다면 토트넘이 '톱 4'에 오르는 데 걸겠다"고 말했다.


스카이스포츠는 "이날 아스널이 승리했다면 아스널은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확보할 수 있었다. 하지만 경기 초반 성급한 결정으로 퇴장을 당해 경기를 망쳤다"고 전했다.


아스널은 토트넘의 에이스인 손흥민을 막기 위해 거친 파울을 초반부터 쏟아냈고, 결국 수비수 롭 홀딩이 경고 누적 퇴장으로 전반 중반 그라운드를 빠져 나갔다.


네빌은 향후 일정 등을 고려했을 때 토트넘이 유리할 것으로 점쳤다.


토트넘은 15일 17위 번리와 홈 경기를 가진 뒤 23일 최하위 노리치시티로 원정을 떠나 최종전을 치른다. 아스널은 17일 14일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원정 경기를 진행하고 23일 16위 에버튼과 홈에서 마지막 경기를 소화한다.


네빌은 토트넘이 아스널보다 절대적으로 유리한 일정이라고 강조했다. 네빌은 "만약 (EPL 37라운드에서) 먼저 토트넘이 번리에 승리한다면 (5위로 밀려난) 아스널은 뉴캐슬 원정에 대한 부담이 커질 것"이라고 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어 "게다가 (강등 위험을 받고 있는) 에버턴이 잔류를 위해 아스널과 리그 최종전에서 반드시 이겨야 하는 상황이 될 수도 있다. 그렇다면 아스널은 정말 어려운 두 경기를 치러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네빌은 "난 토트넘이 번리를 이길 것으로 예상한다. 그렇다면 아스널이 (4위에 오르기 위해서는) 남은 두 경기를 다 이기면 된다고 생각할 텐데 그렇게 할 수 있을지 확신할 수 없다. 이번 북런던 더비 패배는 아스널에 정말 큰 타격이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네빌은 "물론 내가 틀릴 수 있겠지만 지금 어느 팀이 4위를 차지할지 돈을 걸어야 한다면 토트넘에 베팅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실제로 아스널을 잡아낸 토트넘의 다음 시즌 UCL 진출 확률은 대폭 상승했다.


데이터 전문업체 '파이브서티에잇'에 따르면 30%대였던 토트넘은 이날 승리로 4위 등극 확률이 47%로 상승하면서 아스널(54%)과의 격차를 좁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