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철, 코로나19 양성 판정...시리아전 앞둔 벤투호 전원 격리

인사이트홍철 / 뉴스1


[뉴스1] 안영준 기자 = 시리아와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을 사흘 앞두고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훈련 중인 한국 축구대표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대한축구협회(KFA)는 29일(이하 한국시간) "두바이 입국 직후 공항에서 실시한 코로나19 PCR 검사 결과 홍철이 양성 추정 판정을 받았다. 홍철은 현지시간으로 어제 석식 후 실시한 추가 검사에서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표팀은 파울루 벤투 감독을 포함 전원 PCR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들은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격리된다.


29일 오후 9시45분 예정된 대표팀 훈련 진행 여부도 아직은 불확실한 상황이다.


대표팀은 2월1일 오후 11시 두바이의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시리아와의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8차전을 치른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