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 일본 특파원들도 독도 그려진 문 대통령 설 선물 반송

인사이트청와대


[뉴스1] 김상훈 기자 = 주한일본대사관이 문재인 대통령의 설 선물을 반송한 데 이어 서울 주재 일부 일본 언론인들도 설 선물 반송 의사를 밝힌 것으로 확인됐다.


25일 청와대에 따르면 최근 문 대통령의 설 선물을 배송받은 서울 주재 언론인 중 일부는 선물 반송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언론인 몇몇이 반환 의사를 밝힌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그 이후에 절차가 어떻게 진행됐는지는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앞서 주한 일본대사관은 청와대가 문 대통령 부부 명의로 아이보시 고이치 대사에게 보낸 설 선물 상자를 지난 21일 반송했다.


NHK 등에 따르면 주한 일본대사관은 선물 포장 상자에 독도로 추정되는 그림이 그려져 있다는 이유로 수령을 거부하며 우리 정부에 "독도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봐도 국제법상 분명히 일본의 영토"라고 억지 주장을 폈다.


이번 일본 언론인들의 선물 반송 역시 같은 맥락에서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와 정부는 이같은 상황에 대응을 자제하는 분위기다. 통상적으로 전달되는 문 대통령의 설 선물이 독도 문제 등 한일 간 외교 문제로 비화되는 것에 대한 불편한 기류도 감지된다.


우리 외교부는 일본 측 항의와 관련해 지난 22일 특별한 반응 대신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라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문 대통령의 임기 마지막 설 선물은 김포의 문배주(또는 꿀)와 매실액(전남 광양), 오미자청(경북 문경), 밤(충남 부여) 등 지역 특산물로 구성됐다. 청와대는 설 선물이 각국 대사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하는 의료진, 사회적 배려계층 등 1만5000여명에게 보낸다고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