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신해철' 빼닮은 딸 하연 "중요한 날마다 비 와서 아빠 생각 많이 해" (영상)

인사이트KBS2 '자본주의학교'


[뉴시스] 전재경 인턴 기자 = 신해철 가족이 '자본주의학교'에 입학한다.


신해철의 아내 윤원희와 두 자녀 하연, 동원은 오는 31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되는 KBS 2TV '자본주의학교'에 출연한다.


'자본주의학교'는 경제 교육이 필수인 시대, 10대들의 기상천외한 경제생활을 관찰하고 자본주의 생존법을 알려주며 이를 통해 발생한 수익금을 기부하는 과정까지 담는 신개념 경제 관찰 예능이다.


'고(故) 신해철의 딸'이라고 소개한 신하연 양과 동생 신동원 군은 아빠를 꼭 닮은 외모로 놀라움을 자아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자본주의학교'


세 사람은 하늘에 있는 고 신해철을 떠올리며 특별한 장소를 찾았다.


딸 신하연은 "중요한 날마다 비가 와서 그럴 때마다 아빠 생각 많이 한다"고 말한다.


아내 윤원희는 "여보 이렇게 컸어요"라고 말해 보는 사람을 뭉클하게 만든다.


신해철은 2014년 10월17일 복강경을 이용한 위장관유착박리 수술 등을 받고 고열과 복통 등을 호소하다가 열흘 뒤 세상을 떠났다.


인사이트KBS2 '자본주의학교'


※ 관련 영상은 32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네이버 TV '자본주의 학교'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