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워도 너무 예뻐 지금 당장 떠나기 좋은 '국내 겨울 드라이브 코스' 4곳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Why Kei - Unsplash


[뉴스1] 윤슬빈 기자 = 당장 자유로운 여행을 떠나고 싶다면, 자동차 여행은 어떨까.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자유로운 외부 활동이 어려워지다 보니 자동차를 이용해 여가 활동을 즐기는 사람들이 증가하고 있다. 캠핑, 차박 등의 비대면 문화가 자리 잡으면서 자동차는 단순 이동수단의 역할을 넘어섰다. 더군다나, 쌀쌀한 이 계절에 따뜻하고 편안하게 여행을 즐기는 데 자동차만 한 이동수단이 없다.


남은 겨울, 여행 예약 플랫폼 카약이 추천하는 드라이브 코스로 자동차 여행을 떠나보는 것은 어떨까.


인사이트자유로 / 카약


◇ 야경 보며 즐기는 드라이브…인천대교·자유로


고된 하루를 마치면 갑자기 바다가 보고 싶거나 뻥 뚫린 도로를 달리고 싶은 날이 있다. 이럴 땐 좋아하는 음악을 들으며 인천대교를 건너보자.


영종도와 송도국제도시를 연결하는 인천대교는 총 18.38km 구간으로 우리나라에서 가장 긴 대교이다. 해 질 무렵 시간에 맞춰 간다면 인천 바닷속으로 빨려 들어가는 일몰을 바라보며 낭만적인 드라이브를 즐길 수도 있을 것이다.


다른 드라이브 코스로는 자유로가 있다. 경기도 고양시에서 파주시에 이르는 고속화 도로 자유로는 밤이면 교통체증 없는 드라이브를 즐길 수 있다. 야간 자유로는 가로등 불빛을 비롯해 옆으로는 반짝반짝 빛나는 한강의 야경도 감상할 수 있어 일상의 스트레스를 날리기에 충분하다.


인사이트팔당댐 / 카약


◇ 한 폭의 그림 같은 길…팔당댐·두물머리 코스


수도권 드라이브 명소로 꼽히는 곳은 팔당댐 코스다. 올림픽대로를 타고 팔당대교 남단부터 팔당댐 관리교를 지나 다산 유적지에 이르는 구간인데, 근처에 팔당댐 전망대, 미사리, 대형 쇼핑몰, 카페 및 식당 등이 즐비해 계절과 관계없이 많은 사람이 드라이브를 즐기는 곳이다. 팔당은 팔당호를 품고 있는데, 곳곳에 이름 없는 작은 공원이 있어 자전거로도 둘러보기 좋다.


한 폭의 그림 같은 '두물머리'도 추천한다. 북한강과 남한강의 두 물줄기가 만난다고 해서 두물머리라고 이름이 지어진 이곳에서는 산과 강이 어우러진 고즈넉한 겨울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두물머리에는 400년이 넘은 느티나무가 있는데, 근처 벤치에 앉아 양평 호수의 고요한 물결을 바라보며 잠시 쉬어가는 것은 어떨까.


인사이트낙산사 / 카약


◇ 뻥 뚫린 해안도로부터 고즈넉한 낙산사까지…강원 동해


겨울의 동해는 더 낭만적이다. 카약은 다양한 강원도 지역 중에서도 양양에서 속초로 올라가는 코스를 추천했다. 굽이굽이 물 흐르듯 나 있는 해안도로를 타고 달리기에도 좋고 중간에 차를 잠시 세우고 지역 명소를 둘러보기도 좋다.


양양 낙산사는 사찰에서 드넓은 동해를 관망할 수 있는 곳이라 잠시 머리 식힐 겸 들르기 좋다. 낙산사에서 20분 정도 달려 레트로한 감성의 '칠성 조선소'도 가볼 만하다. 1952년부터 2017년까지 조선소로 운영했던 곳으로 2018년부터 카페, 전시, 편집숍 등 복합 문화 공간으로 새롭게 태어났다. 실제로 선박이 만들어지고 수리되었던 곳이라 구석구석 조선소의 투박한 흔적을 찾아볼 수 있어 색다른 재미가 있다.


인사이트표선해수욕장 / 카약


◇ 상큼한 귤 내음이 번지는 제주 바닷길


제주 동부 해안선을 따라 드라이빙을 즐기다 보면 진귀한 풍경을 만나볼 수 있다. 신풍리에 있는 신풍 신천 바다목장은 매년 겨울이 되면 5만평의 들판에 귤껍질을 말린다. 푸르렀던 목장이 주황색을 옷을 갈아입는 이 풍경은 오직 겨울 제주에서만 만나볼 수 있어 그 특별함을 더한다. 진하고 상큼한 귤 향, 신천 목장 풍경, 제주 바다까지 즐길 수 있는 명소 중 명소다.


신천 목장에서 5km 정도 내려오면 옥빛 표선해수욕장도 있다. 표선면은 주변 환경이 깨끗하고 조용해 현지인들이 많이 추천하는 곳이기도 하다. 넓은 백사장이 펼쳐져 있는 표선해수욕장은 마치 동화 속에서나 볼 법한 바다를 연상시킨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