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간판' 차준환, 4대륙선수권대회서 '개인 최고점' 기록하며 1위 차지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뉴스1] 안영준 기자 = 한국 남자 피겨 스케이팅의 간판 차준환(21·고려대)이 4대륙선수권대회 싱글 쇼트 프로그램에서 개인 최고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


차준환은 21일(한국시간) 에스토니아 탈린 톤디라바 아이스홀에서 열린 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선수권대회 남자 싱글 쇼트 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54.37점, 예술점수(PCS) 44.59점으로 합계 98.96점을 획득, 첫 날 1위에 올랐다.


2위는 97.10점을 얻은 도모노 가즈키(일본), 3위는 88.37점의 미우라 가오(일본)가 자리했다.


차준환은 23일 열리는 프리스케이팅에서 한국 남자 싱글 선수 최초 4대륙선수권대회 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남녀부 통틀어 역대 4대륙선수권에서 메달을 목에 건 한국 선수는 2009년 밴쿠버 대회에서 금메달을 딴 김연아(은퇴)와 2020년 서울 대회에서 은메달을 딴 유영(수리고) 뿐이다. 차준환이 시상대에 오른다면 한국 남자 싱글 선수 최초가 된다.


차준환은 첫 점프 과제인 쿼드러플 살코를 클린 처리해 수행점수(GOE) 3.72점을 얻었고 이어 트리플 러츠 트리플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까지 깔끔하게 소화했다.


뒤이어 플라잉 카멜 스핀에서 최고 난도인 레벨 4를 받은 뒤 트리플 악셀, 체인지 풋 싯 스핀(레벨 4)까지 흔들림 없이 이어갔다. 여유가 생긴 차준환은 마지막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에서도 레벨 4를 받으며 편안하게 연기를 마쳤다.


차준환과 함께 베이징 올림픽에 출전하는 이시형(고려대)은 TES 44.17점, PCS 34.96점으로 합계 79.13점을 기록, 6위를 마크했다.


TES 32.41점, PCS 32.37점으로 63.78점을 받은 경재석(경희대)은 13위에 머물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