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킹 피해' 청년 만난 이재명 "우리 어머니도 접근금지 신청한 적 있어"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이훈철, 윤다혜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2일 스토킹 피해를 호소하는 1인 가구 청년에게 "우리 어머니도 접근금지 가처분을 신청한 적 있다"며 자신의 아픈 가족사를 꺼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성동구에서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일정으로 청년 1인 가구와 '나 혼자 산다. 1인 가구 다 모여라' 주제로 국민반상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현재 신변보호를 받고 있는데 가해자는 (접근금지가 아니라) 잠정조치 돼 있다'는 여성의 피해 호소에 "제도라고 하는 게 가해자쪽, 피해자쪽, 제3자적 입장 다 고려돼야 하는데"라며 "저희 어머니도 접근금지 가처분 신청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얘기하기 어려운 부분인데 아까 말처럼 (접근금지라는 게) 2번 밖에 안 되고 연장도 얼마 안 되고 근데 또 자꾸 찾아와 괴롭히고 불안하다"며 "정말 같은 자식 입장서 대책이 없던데 당사자들 많이 힘들고 불안 초조하겠다"고 공감했다.


이는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이 후보의 이른바 욕설 파일의 배경의 된 이 후보의 가족사를 언급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후보는 욕설 파일을 설명하며 형 재선씨가 어머니를 찾아와 협박해서 어머니가 접근금지를 신청한 적이 있으며 그 문제로 형과 전화로 다투다 욕설 파일이 만들어졌다고 말한 바 있다.


녹취록의 욕설 또한 자신이 한 말이 아닌 형이 어머니에게 한 것을 인용한 것이라고 밝혔다.


청년들은 이날 이 후보와 간담회에서 주거비와 안전 등 청년 1인 가구가 껶는 문제 등을 털어놨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