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미, 데이식스 출신 제이 '창X' 성희롱 발언 용서 "한 번만 더하면 때릴 것"

인사이트왼쪽부터 제이미, 제이 / (좌) 위너뮤직코리아, 뉴스1


[뉴스1] 김민지 기자 = 데이식스 출신 제이가 가수 제이미를 향한 성희롱 발언으로 뭇매를 맞은 가운데, 당사자인 제이미가 제이의 사과를 받아들였다.


20일 제이미는 자신의 트위터에 "얼마 전 제이가 나와 만나 자신의 말실수에 대해 사과했다"라며 "제이를 아는 사람들은 그가 그런 의미로 말한 것이 아니라는 걸 알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이는 앞으로 현명하게 말을 하겠다고 했고 이를 고맙게 생각한다"라며 "제이는 상처받은 모든 분들을 위해 어떠한 실수와 농담조차 하지 않을 거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제이를 태그해 "한 번만 더 하면 때릴 거야"라고 장난스레 경고하며 친구를 감쌌다.


제이는 최근 인터넷 방송을 진행하던 도중 제이미를 언급하며 "더이상 K팝 아이돌이 아니라 하는 말인데 제이미는 왜 XX가 되려고 하는거야?"라는 말을 내뱉었다. 이 문장에는 성희롱 단어가 들어가 있어 논란이 됐다.


논란이 커지자 제이는 자신의 트위터에 사과문을 올리고 '상처받은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라고 했다. 하지만 제이미가 불쾌감을 표시한 바 있다. 이후 두 사람은 깊은 대화를 나누고, 제이미는 제이를 용서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