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단체 '출근길' 기습 시위...지하철 4호선 운행 지연

인사이트뉴시스


[서울=뉴시스] 이준호 기자 =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4호선 미아사거리역에서 이동권 시위를 벌여 지하철 운행이 지연되고 있다.


전장연은 21일 오전 7시21분부터 지하철 4호선 성신여대입구역부터 상계역까지 각 역의 승강장에서 승하차 시위를 벌여 당고개행 열차가 지연되고 있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장애인 단체 회원들이 휠체어를 타고 각 역에서 승하차를 반복하고 있다"며 "현재는 반대편 오이도행 지하철을 타고 이동 중에 있다"고 전했다.


전장연은 이날 오후 오이도역 장애인리프트 추락 참사 21주기를 맞아 이동권 등 장애인 기본권 확보를 위해 혜화역부터 오이도역까지 지하철을 타고 이동하는 캠페인을 진행한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