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하하, '놀면 뭐하니' 설특집 촬영 중 코로나 확진자와 접촉 확인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장아름 기자 = 방송인 유재석, 하하가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해 PCR 검사를 받았다.


MBC '놀면 뭐하니?' 관계자는 20일 뉴스1에 "확진자와 접촉한 유재석, 하하는 녹화 도중 연락을 받자마자 가까운 선별진료소로 PCR 검사를 하러 갔고, 나머지 멤버들도 지침에 따라 PCR 검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알렸다.


이어 "이날 '놀면 뭐하니?'는 설특집 촬영 중이었으며, 게스트 또한 접촉 이력이 있어 바로 PCR 검사를 받았다"며 "이날 촬영은 출연자, 스태프 전원 자가진단키트로 음성 여부를 확인한 뒤 진행됐다, 스태프 모두 백신을 접종한 상태로 추후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행동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SBS '런닝맨'에 출연한 게스트 중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이 의심돼 멤버 전원이 검사를 받았다고 전해진 가운데 '런닝맨' 녹화에 참석했던 유재석, 하하도 검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