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손흥민에 이어 '푸스카스상' 수상한 라멜라가 트위터에 올린 글

인사이트(왼) Twitter 'ErikLamela', (오) FIFA


[뉴시스]박지혁 기자 = 한 해 가장 멋진 골을 기록한 선수에게 주어지는 푸스카스상을 받은 에릭 라멜라(세비야)가 지난해 함께 한 전 동료 손흥민(토트넘)과 기쁨을 함께 했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18일(한국시간) 더 베스트 FIFA 풋볼 어워즈 2021에서 라멜라를 푸스카스상 수상자로 선정했다.


라멜라는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뛴 지난 2020~2021시즌 아스널과의 경기에서 감각적인 라보나킥으로 골을 터뜨렸다.


토트넘은 2년 연속으로 푸스카스상의 영예를 안았다. 2020년에는 손흥민이 수상했다. 손흥민은 번리와의 경기에서 70여m를 돌파한 후, 수비수를 모두 따돌리고 골을 넣었다.


토트넘 구단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2020년 푸스카스상 손흥민', '2021년 푸스카스상 수상자 라멜라'라는 글과 함께 축하를 건넸다.


라멜라가 지난해 스페인 세비야로 이적해 현재 토트넘 소속은 아니지만 옛 동료의 수상을 축하한 장면이다.


라멜라는 토트넘 시절 손흥민과 함께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는 장면이 담긴 구단 사진을 공유하며 "대단한 손흥민"이라고 박수를 보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