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윤석열, 27일 목요일 밤 10시 첫 양자 토론...120분 격돌

인사이트윤석열 후보 / 뉴스1


[뉴스1] 이훈철 기자, 이준성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7일 첫 대선 토론에서 맞붙는다.


박주민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TV토론준비단장은 18일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방송3사의 합동 양자 TV토론 수용을 환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민주당에 따르면 두 후보 간 양자 토론은 오는 27일 오후 10시부터 2시간 동안 진행된다.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토론 주제 등을 논의하기 위해 25일 오후 2시 방송사와 룰미팅을 진행할 예정이다.


박 단장은 "지난주 목요일에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방송3사에 TV토론 개최 요청을 했고 오늘 드디어 공문으로 정식 답변을 받았다"며 "27일 후보간 양자토론은 두 후보의 민생 대안과 미래 비전 및 이를 실천할 수 있는 능력을 누가 가졌는지를 검증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이재명 후보 / 뉴스1


그는 '대장동이나 김건희씨 관련 내용이 토론 주제로 포함됐느냐'는 질문에 "그런 부분은 전혀 결정돼 있지 않다"며 "지난번 양당 미팅에서도 그런 건 결정된 바 없으며 방금 말씀드린 것처럼 방송3사 공문에도 주제나 방식은 전혀 언급이 없다"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양자 토론 뿐 아니라 향후 4자 합동 토론도 수용할 의사가 있다는 입장이다.

박 단장은 "설 연휴 후에 4당 합동토론도 이재명 후보는 수용한다는 입장"이라며 "윤석열 후보를 포함해 다른 3당 후보의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