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소리 대표 "김건희 녹취록 괜히 MBC 줬나...상당히 실망스럽다"

인사이트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뉴시스] 이수지 기자 = '김건희 통화 녹음 파일'을 MBC에 제공한 유튜브 '서울의소리' 백은종 대표가 "제가 괜히 MBC 측에 줬나, 상당히 실망스러운 부분이 많다"며 답답한 심정과 함께 파일 전체 공개를 예고했다.


백 대표는 17일 CBS 라디오 방송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이거 녹취록 부분 부분을 공개한 걸 보면 중요 대목들을 빼고 낸 부분들은 왜 그랬는지, 그게 뭐 법원의 판결 때문에 그랬는지, MBC가 어떤 의도가 있어서 그랬는지 그렇다"며 "하도 답답해서 MBC가 보도하다가 한 같은 대목에서도 빠트린 부분을 서울의소리 홈페이지에 어제 새벽에 올려놨다"고 밝혔다.


'스트레이트'는 16일 김 씨와 서울의소리에서 기자로 일하는 이명수 씨가 통화한 내용이 담긴 녹음 파일을 공개했다. 방송된 통화 내용은 두 사람이 지난해 7월부터 12월 초까지 50여 차례 통화한 내용 중 일부로 정치 현안에 대한 사견, 윤석열 캠프 평가, 루머에 대한 해명 등이 담겨 있었다.


앞서 국민의힘은 법원에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법원은 수사 관련 등 일부 내용을 제외한 부분의 방송을 허용했고 이날 일부만 전파를 탔다.


이에 백 대표는 "내가 보기에는 전체 맥락이 잘 전달된 게 아니라 상당히 중요한 부분이 빠졌다"며 "제가 괜히 MBC 측에 줬나? 이런 생각도 드는데 뭐 MBC 측에서 그렇게 보도했더라도 저희는 걱정을 안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저희도 충분히 요즘에는 SNS를 통해서, 유튜브를 통해서 보도할 방법들이 있기 때문에 분량이 굉장히 많으니까 차후에 천천히 또 보도하도록 하겠다”며 "당연히 시작을 했으니까 저희가 국민이 알권리 차원에서 진실이 잘 의도된 대로 전달되도록 그렇게 (7시간43분을 전체를 다) 공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백 대표는 김건희의 녹음을 듣고 "화술이 대단하다'(생각했다)"며 "이분하고 대화를 하면 누구나 빨려들어갈 수밖에 없겠구나. 모든 말이 다 진실인 것마냥 그런 착각이 들더라, 이런 생각이 들었다"는 소감도 전했다.


인사이트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