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홍준표 까는 게 더 슈퍼챗 많이 나올 거야"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인 김건희 씨가 서울의소리 소속 이모씨와 통화에서 "홍준표 까는 게 더 슈퍼챗 많이 나올 거야"라고 말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16일 MBC 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김건희 씨가 서울의소리 소속 이씨와 통화한 '7시간 녹취 파일'을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통화에서 이씨가 "홍준표 토크콘서트가 있었다. 곤란한 질문도 몇 개 뽑아놨는데. 아 이거 피해 가네"라고 말하자 김씨는 "내일은 좀 잘 한번 해봐. 우리 동생이. 내일 한번 홍준표한테 날카로운 질문 좀 잘해봐"라고 말했다.


이어 "(유튜브 방송에서 윤석열 후보 비판은) 반응 별로 안 좋다고 홍준표 까는 게 더 슈퍼챗 많이 나올 거야"라고 말하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시스


또한 김씨는 "나 너무 나쁘게 생각하지 말고 나 좀 도와달라"라며 "우리 남편이 대통령 되면 동생이 제일 득 본다"라고 발언했다.


국민의힘은 MBC가 실질적인 반론권을 보장하지 않았다며 취재윤리 위반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윤 후보는 부인의 7시간 통화 녹음 파일과 관련해 "내용에 대해 아는 바가 없어서 언급을 안 하는 것이 좋겠다"라며 발언을 피했다.


김씨 측은 MBC를 상대로 법원에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했지만 법원은 수사 관련, 사생활 등 발언을 제외하고는 방송을 허용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