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아선호사상' 친모에게 받은 상처 털어놨다가 사과한 치과의사 이수진..."이젠 이해해"

인사이트Instagram 'sjeuro'


[뉴스1] 윤효정 기자 =  '금쪽상담소'에 출연해 화제가 된 유튜버 겸 치과의사 이수진이 어머니에게 사과문자를 보냈다고 밝혔다.


16일 이수진은 인스타그램에 "라방(라이브 방송) 후 얼른 엄마께 사과 카톡 드렸어요. 그래야 저도 발뻗고 잘것 같아서요. 감사해요 인친님들"이라며 어머니에게 보낸 메시지를 공개했다.


메시지에서 이수진은 어머니에게 "그러려고 방송에 나간 게 아니었다"라며 "오은영 박사님과 상담하던 중에 나도 모르게 어머니 이야기를 하게 된 것이에요, 제 나이 50이 넘으니 엄마를 같은 여자로서 이해하게 되었다는 말을 했는데 그건 편집되어 잘렸네요"라고 했다.


인사이트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이어 "스물다섯 어린 나이에 아빠는 베트남전 나가고 혼자 저를 임신하고 시어머니 구박에 얼마나 힘드셨을까 엄마를 이해한다는 말 했는데 그건 방송에 안 나왔나봐요"라며 "엄마가 어린 나이에 제 엄마로서 얼마나 힘들었을까 생각해요 엄마도 이제는 하나님 알아 평안하시길 기도해요"라고 덧붙였다.


이수진은 지난 14일 방송된 채널A 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 출연했다. 이수진은 오은영 박사와 상담을 하던 중에 어머니에 대한 사연을 고백했다.


인사이트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그는 방송에서 어머니에게 사랑을 받지 못했던 어린 시절을 고백하며 "좋은 기억만 하고 싶은데 엄마 품에 따뜻하게 안겨본 적도 없다, 엄마는 남아선호사상이 있었고 나를 낳고 할머니에게 딸을 낳았다며 구박을 많이 받았다더라"라고 했다.


또 이혼 당시 어머니에게 전화를 했을 때 어머니가 "왜 그걸 나에게 전하냐, 너는 태어나지 말았어야 할 아이다, 한국에서 죽으면 부모에게 누가 되니까 외국에 가서 소리 소문 없이 멀리서 죽어라"라고 했다고 말해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