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조종간 내려놓고 편히 잠드시게" 순직 심정민 조종사에게 내려진 마지막 명령

인사이트고 공군 소령 심정민 영결식 / 뉴시스


[뉴시스] 박종대 기자 = "내 아들 정민아."


14일 오전 9시께 경기 수원시 제10전투비행단 내 필승체육관에는 사흘 전 전투기 추락으로 순직한 조종사인 고 심정민(29) 소령의 영결식이 열렸다.


영결식이 열린 체육관 내에는 갑작스러운 사고로 고인을 떠나 보낸 유족과 공군 동기생, 동료 조종사, 부대 장병과 그를 애도하기 위한 내외빈이 참석한 가운데 부대장(部隊葬)으로 치러졌다.


강단 앞에는 고인이 된 심 소령의 영정사진이 정중앙에 설치돼 있고, 가장 맨 왼쪽에 문재인 대통령 이름이 적힌 조화가 보였다. 그 옆으로 박병석 국회의장, 김부겸 국무총리를 비롯해 반대편으로 서욱 국방부장관 등이 보낸 조화가 나란히 좌우에 세워져 있었다.


인사이트고 공군 소령 심정민 영결식 / 뉴시스


사회자가 영결식 시작을 알리자 군악대 추모곡에 맞춰 공군 병사가 앞장을 서고 그 뒤로 종교계 인사들이 따라왔다. 이어 심 소령의 사진과 명패와 함께 고인의 시신이 안치돼 있는 관과 그의 유족이 들어왔다.


유족들은 체육관에 들어서면서부터 미리 준비돼 있던 유족 좌석에 앉은 뒤에도 영결식이 진행되는 동안 내내 울음을 멈추지 않아 장내를 더욱 숙연하게 했다.


이날 영결식은 고인에 대한 경례, 고인 약력보고, 장례위원장 조서 및 동기생 추모사 낭독, 헌화 및 낭독 등 순으로 진행됐다.


장례위원장은 박대준 제10전투비행단장이 맡았다. 박 단장은 조서에서 "고인은 사흘 전 대한민국 하늘을 지키기 위해 비행에 나섰다가 눈 앞에 보이는 민가를 벗어나기 위해 조종간을 놓지 않았다"며 "자신이 사랑하는 전투기와 함께 무사귀환 대신 푸른하늘의 별이 됐다"고 추모했다.


이어 "전투조종사 한 사람으로서 군인 복무 정신을 보여준 심 소령에게 존경의 마음을 바친다"며 "한 없는 그리움을 가눌 길이 없다. 이 슬픔과 아픔을 이겨내고 목숨을 바친 심 소령의 뜻을 이어받아 국가 수호의 임무를 완수하겠다. 대한민국은 심 소령의 희생을 무한히 기억하겠다. 마지막 순간까지 꽉 잡았던 조종간을 내려놓고 그대가 사랑했던 대한민국 하늘에서 편안히 잠드시게"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고 공군 소령 심정민 영결식 / 뉴시스


순직한 심 소령의 동기생 회장인 김상래(29) 대위는 동기생을 대표해 추도사를 낭독했다. 김 대위는 "정민아 어제는 우리가 상무대에서 10년 전에 처음 만난 날이었다. 우리는 사관생도가 되고 멋진 조종사가 되겠다며 유난히 추웠던 그 겨울날을 이겨냈다"며 "너의 빈자리가 크게 느껴진다. 너가 나타날 것만 같다. 끝까지 조종간을 놓지 않았던 너처럼 우리도 임무를 다하겠다. 내 친구 정민아 사랑한다"고 고인을 떠올렸다.


유족 측 대표인 심 소령의 외삼촌은 "조국 하늘을 지키기 위해 전투기와 함께 사망한 심 소령은 12명의 장병을 배출한 병역명문가에서 태어났다. 평소 조카는 공군 엘리트 코스인 조종사로 복무하는 것을 자랑으로 삼았는데 허망하게 떠났다. 하늘에서 영원한 안식을 기원한다. 불의의 사고로 순직한 조카의 명예를 지켜달라. 다시는 이런 사고가 나지 않도록 철저한 사후조치를 바란다"고 말했다.


고인의 유해는 이날 오후 4시 국립 대전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이다. 영결식에는 유영민 청와대 비서실장과 서훈 국방부장관,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김진표 의원과 하태경 의원을 비롯해 주호영 의원과 유승민 전 국회의원도 참석했다.


인사이트고 공군 소령 심정민 / 뉴시스


제10전투비행단이 위치한 '수원무'를 지역구로 둔 김진표 의원은 "마지막 순간까지 민가에 피해를 입히지 않기 위해 끝까지 조종간을 잡은 심 소령의 숭고한 희생에 수원지역 국회의원을 대표해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만일 심 소령의 희생이 아니었다면 시민 안전이 크게 위협받았을 것"이라고 고인을 평가했다.


이어 "이번에 추락한 F-5 전투기는 제작된 지 30년이 넘은 모델로 2000년 이후 12대나 추락한 기종"이라며 "그런데 이러한 기종을 수원 10전투비행단에서는 전국에서 제일 많은 40여 대나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 도심 한복판에 있는 군공항이 얼마나 위험한지 지역 주민들도 실감했을 것이다. 하루 빨리 국방부와 지역정치인들이 나서서 안전한 곳으로 이전해야 한다"고 대책 마련에 나설 의지를 밝혔다.


심 소령이 조종하던 KF-5E는 지난 11일 오후 1시43분께 정상적으로 수원기지에서 이륙했다. 이륙 후 상승하면서 왼쪽으로 선회하던 중 양쪽 엔진에 화재 경고등이 들어왔다.


심 소령은 상황을 전파하고 긴급 착륙하기 위해 수원기지로 선회했지만 조종 계통 결함이 추가로 발생했다.


조종 계통 결함 발생 사실을 전파함과 동시에 항공기 기수가 급격히 떨어지자 조종사는 비상 탈출 의사를 표명했다. 항공기 진행 방향에 다수의 민가가 있었다. 심 소령은 이를 피하기 위해 비상 탈출을 시도하지 않고 조종간을 끝까지 잡은 채 회피기동 중 민가로부터 100m 떨어진 야산에 충돌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