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기꾼 근거 있었다"...남녀 불문 '마스크' 쓰면 매력도 높아진다 (연구)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뉴시스] 이혜원 기자 = 마스크를 쓰면 실제보다 더 매력적으로 보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3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영국 카디프대 연구진은 지난해 2월 여성 4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실험 결과 마스크로 얼굴 절반을 가릴 경우 더 나은 매력 평가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참가자들에게 마스크를 쓰지 않은 남성, 천 마스크를 쓴 남성, 파란색 덴탈 마스크를 쓴 남성, 검은색 책으로 얼굴 하부를 가린 남성 등의 사진을 보여준 뒤 1부터 10까지 매력도를 평가하도록 했다.


실험 결과 참가자들은 마스크를 쓴 남성이 마스크 미착용이나 책으로 가린 남성보다 훨씬 더 매력적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일회용 덴탈 마스크를 썼을 경우 더욱 매력도가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이클 루이스 카디프대 심리학 부교수는 "의료용 마스크를 썼을 경우 더 매력 있는 것으로 간주됐다"며 "파란색 의료용 마스크를 쓰고 있는 의료진에 익숙해졌고, (마스크를) 의료 종사자와 연관시키기 때문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이전 마스크가 질병과 연관 지어져 매력도를 떨어트렸던 것과 대조적으로, 특히 의료용 마스크 착용이 일종의 안심을 제공하는 긍정적 인상을 줄 수 있다는 설명이다.


루이스 부교수는 "팬데믹은 우리가 마스크 착용자를 어떻게 인식하는지에 대한 심리를 변화시켰다"며 "더이상 마스크를 쓴 사람을 보고 '질병이 있으니 피해야겠다'는 생각을 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진화심리학과 어떻게 파트너를 선택하는 지와 관련 있다"며 "예전에는 질병이 있을 것 같은 배우자는 선택하지 않았던 것과 달리, 이제 마스크를 오염 단서로 여기지 않는 쪽으로 심리가 변화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마스크가 눈으로 시선을 집중하게 하는 점도 매력도를 높였을 가능성이 있다. 루이스 부교수는 얼굴 좌나 우 절반을 가릴 경우, 뇌가 가려진 부분을 채우면서 전체적인 인상을 과장할 수 있다는 선행 연구를 언급했다.


연구팀은 남성 참가자들을 상대로 동일한 실험을 진행 중으로, 대체로 유사한 결과가 도출됐다고 루이스 부교수는 전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 학술지 '인지 연구: 원리와 함축'(Cognitive Research: Principles and Implications)에 게재됐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