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아파트 '사고 위험' 민원 들어와 안점점검하고도 붕괴 예측 못했던 국토부

인사이트소방청 드론 촬영 영상 캡처 / 뉴시스


[뉴시스] 이예슬 기자 = 외벽 붕괴 사고가 난 광주 서구 화정동 아파트 신축 공사 현장에 대해 정부가 지난해 9월 안점점검을 벌인 것으로 나타났다. 당시 낙하물 추락 등 사고 위험을 경고하는 민원이 제기됐음에도 정부는 빗물 고임에 대한 시정만 요구한 것으로 드러나 겉핥기식 점검이 이뤄진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14일 홍기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따르면 국토교통부 산하 익산국토관리청은 지난해 9월 광주 화정아이파크 아파트 신축 공사 현장에 대한 특별·불시 점검에서 '물 고임' 현상을 발견하고 시정 조치할 것을 요구했다.


국토부의 9월 점검은 같은 해 2분기 사망 사고가 발생한 대형 건설사 11곳의 공사 현장이 대상이었다. 전체 143곳 현장 중 HDC현대산업개발의 공사 현장은 18곳으로, 이번 사고 현장인 화정아이파크 신축 현장도 포함됐다. 


특히 현산은 점검 3개월 전인 6월 광주 학동 붕괴 사고로 17명의 사상자를 내며 점검 대상에 오른 회사다.


하지만 국토부는 당시 점검에서 물 고임 외에 사고 원인으로 지목된 '콘크리트 양생' 등 이번 붕괴와 관련된 문제는 발견하지 못했다. 국토부가 운용 중인 '건설공사 현장 점검 매뉴얼'을 보면 현장 점검에서는 공사 종류와 상관없이 콘크리트 양생의 적정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당시 해당 공사 현장의 공정률은 약 48.2%로, 콘크리트 양생 작업도 진행 중이었다.


날씨가 추워지기 전인만큼 양생 작업에 대한 적정 여부 판단이 달라질 수 있지만, 콘크리트 양생 분야를 점검했는지는 여전히 확인해야 할 부분이라는 게 의원실의 지적이다.


홍기원 의원은 "건설공사 현장 점검 매뉴얼이 있지만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점검 인력 충원 등 안전 점검을 강화하고 매뉴얼이 실제로 철저하게 준수되도록 실효성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