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임기 말에도 지지율 40%대...역대 대통령 중 최고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임기 말을 맞이한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40%대를 유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역대 대통령과 비교했을 때도 가장 높은 수치다.


지난 13일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등 여론조사업체 4개사가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지난 10~12일 실시한 1월 2주차 전국지표조사(NBS)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 운영 평가는 긍정 평가 44%로 집계됐다.


부정 평가 50%, 모름/무응답은 6%로 조사됐다.


임기 말에도 40%가 넘는 지지율을 보이면서 '레임덕 없는 대통령'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인사이트뉴시스


연령별로는 20대에서 긍정 평가가 34%로 가장 낮았고, 40대가 55%로 가장 높았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가 71%로 가장 높았으며 대구·경북이 17%로 가장 낮았다.


해당 조사의 응답률은 29.3%,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보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인사이트뉴시스


한국갤럽에 따르면 전직 대통령의 5년 차 3분기의 직무 수행 긍정 평가는 김영삼 전 대통령 8%, 김대중 전 대통령 28%, 노무현 전 대통령 27%, 이명박 전 대통령 23%였다.


5년 차 4분기 직무 수행평가 역시 긍정 평가가 30%를 넘는 대통령이 없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의 취임 5년 차 3분기 평균 직무 긍정률은 37%로 문민정부 이후 역대 대통령 중에서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하고 있다.


안정적인 지지율은 측근 비리 등 큰 논란이 없었던 점이 주요 원인으로 지목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