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앤비디자인, 총 420억 규모 자본확충 완료

인사이트사진 제공 = 에이치앤비디자인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에이치앤비디자인은 지난 30일 351억원의 주주우선공모 후 일반공모 유상증자 및 70억원 규모의 3자배정 유상증자 납입이 모두 완료되어 관리종목 지정에 대한 우려를 해소했다고 지난 30일 밝혔다.


에이치앤비디자인은 지난 28일까지 진행된 총 373억원 규모의 유상증자에 94.03%의 청약률을 달성하여 총 351억원이 납입되었으며, 지난 30일로 예정되어 있던 이정옥 대표이사 및 전략적 파트너를 대상으로 한 70억 규모의 3자배정 유상증자 납입 역시 완료되었다.


회사 관계자는 "회사의 전략적 파트너들과 재무적 투자자 뿐만 아니라 회사의 진정성에 다수의 주주들이 적극적으로 청약에 참여해 주셔서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며 "두 건의 유증으로 총 420억원의 자본이 확충되어 관리종목 지정 사유는 해소됐다"고 말했다.


경영을 총괄하는 이현웅 대표는 "회사의 진정성에 많은 주주들이 청약이라는 형태로 신뢰를 보여주셨다. 회사는 증자 이후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방안에 대해 검토 중에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