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작 파문 '골 때리는 그녀들' 제작진 교체+징계..."이번주 결방 결정"

인사이트SBS '골 때리는 그녀들'


[뉴스1] 안태현 기자 = SBS가 '골 때리는 그녀들' 편집 조작 논란에 대해 징계 절차를 밟겠다고 밝혔다.


SBS 측은 27일 공식 입장을 통해 "'골 때리는 그녀들' 환골탈태하겠다"라며 "'골 때리는 그녀들' 편집 논란과 관련하여 책임 프로듀서 및 연출자를 즉시 교체하고 징계 절차를 밟기로 결정하였다"라고 전했다.


SBS는 "자체 조사 결과 시즌 1, 2 모든 경기의 승패 결과 및 최종 스코어는 바뀐 적이 없음을 확인하였으나 일부 회차의 골 득실 순서가 실제 방송된 내용과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라며 "아무리 예능 프로그램이 재미라는 가치에 우선순위를 둔다고 하더라도 골 득실 순서를 바꾸는 것은 그 허용범위를 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책임 프로듀서 및 연출자를 교체하여 제작팀을 재정비하고 초심으로 돌아가 심기일전하기 위해 12월29일 방송분은 결방하기로 결정하다"라고 설명했다.


SBS는 "'골 때리는 그녀들'은 축구를 사랑하는 팬들의 성원 속에 성장했음을 잊지 않겠다"라며 "여자 축구를 향한 출연진의 진심을 잊지 않겠다, 2022년 새해에는 더욱 진정성 있는 스포츠 예능으로 거듭나 시청자 여러분께 돌아오겠다"라고 했다.


아울러 "'골 때리는 그녀들'에 출연한 선수, 감독 및 진행자들의 뜨거운 열정과 시청자들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한 점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22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FC구척장신(이현이, 송해나, 아이린, 차수민, 김진경, 차서린)과 FC원더우먼(송소희, 치타, 박슬기, 김희정, 황소윤, 요니P)이 처음으로 맞대결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방송상 경기의 흐름은 FC구척장신과 FC원더우먼의 접전에 가까웠다.


두 팀은 3대2에서 4대3의 경기를 이어가다 최종 6대3의 결과로 FC구척장신이 우승하는 경기를 펼쳤다.


하지만 방송 후 누리꾼들은 편집 조작 의혹을 제기했다.


화면에서 김병지 감독이 앉은 위치를 비롯해 물통의 갯수 등을 일일이 분석해 이들이 사실 접전을 펼친 것이 아니라 FC구척장신이 전반전 5대0의 스코어로 경기를 압도했으며, FC원더우먼은 후반전에서야 세 골을 기록했다는 주장이었다.


제작진은 사과문을 발표하고 편집 조작을 인정했다.


제작진은 24일 공식 입장문을 내고 "'골 때리는 그녀들' 제작진은 방송 과정에서 편집 순서를 일부 뒤바꾸어 시청자들께 혼란을 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며 "지금까지의 경기 결과 및 최종 스코어는 방송된 내용과 다르지 않다고 하더라도, 일부 회차에서 편집 순서를 실제 시간 순서와 다르게 방송하였다"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제작진은 "저희 제작진의 안일함이 불러온 결과였으며, 이번 일을 계기로 예능적 재미를 추구하는 것보다 스포츠의 진정성이 훨씬 더 중요한 가치임을 절실히 깨닫게 됐다"라고 설명하며 "땀흘리고 고군분투하며 경기에 임하는 선수 및 감독님들, 진행자들, 스태프들의 진정성을 훼손하는 일이 없도록 편집에 각별히 주의를 기울여 향후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하겠다"라고 사과했다.


하지만 이러한 제작진의 사과문 발표 이후에도 방송 상에서 해설을 맡았던 배성재와 이수근이 실제 경기와는 다른 스코어로 경기를 해설했다는 점을 이유로 비판이 계속 됐다.


제작진은 이에 같은날 2차 사과문까지 발표했다.


제작진은 "이번 일은 현장에서 최선을 다해주신 출연진과 진행자 두 분 배성재, 이수근님과는 전혀 관계없이 전적으로 연출진의 편집 과정에서 벌어진 문제"라며 "촬영 현장에서 선수들의 열정을 잘 전달하기 위해서 최선의 노력을 다해주신 두 진행자 배성재, 이수근 님은 이번 일과 전혀 무관하며, 두 분께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