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나, 소리 못듣는 청각장애인 어린이에 '5천만원' 들여 '인공 달팽이관' 또 선물

인사이트배우 유인나 / 사진=인사이트


[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유인나가 청각장애 아동들을 위해 3년째 진정성 있는 기부를 이어가며 따뜻한 연말의 시작을 알렸다.


8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유인나는 지난 7일 사회복지단체 '사랑의달팽이' 측에 5000만 원을 기부했다.


청각장애 아동들을 위한 유인나의 기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유인나는 지난 2019년부터 청각장애 아동들의 인공 달팽이관 수술 지원을 위해 총 2억3000만 원을 기부했다. 유인나의 도움으로 지금까지 20명의 아동이 수술, 장치 지원 등으로 소리를 듣게 됐고, 앞으로도 더 많은 아이들이 지원을 받을 예정이다.


이외에도 유인나는 다양한 분야에서 선행을 이어가고 있다. 아프리카 어린이들을 위한 화보 수익금 기부, 구세군 자선냄비를 통한 결식아동 식사 지원, 폭우 피해 지역과 수재민을 위한 지원금을 전달한 바 있다. 또한 다수의 다큐멘터리 내레이션과 네이버 오디오북 캠페인 등에 목소리를 재능 기부하는 등 유인나의 꾸준한 선행은 많은 이들의 귀감이 되고 있다.


'사랑의달팽이'는 청각장애 아동들에게 인공 달팽이관 수술 및 보청기를 지원하여 소리를 찾아주고, 소리를 듣게 된 아이들의 사회 적응 지원과 대중들의 인식 개선 교육을 수행하는 단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