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접종 후 '급성 백혈병'을 진단받았습니다"...21세 유도선수의 호소

인사이트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뉴시스] 김광주 기자 = 건강했던 21살 유도선수가 코로나19 예방 접종을 받고 급성 골수성 백혈병에 걸렸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6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21세 유도선수인 제가 화이자 1차 접정 후 급성 골수성 백혈병 진단을 받았습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자신이 대학교에 다니고 있는 21세 체육특기생 유도선수라며 지난 8월6일 화이자 백신 1차 접종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당시 "접종 후 팔이 약간 묵직하게 아픈 증상 말고는 별다른 증상이 없었다"며 "8월10일부터 피로감이 늘고, 체력 훈련을 했을 때에도 다른 때보다 눈에 띄게 체력이 떨어져 있는 상태였지만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계속 운동을 했다"고 적었다.


이어 "8월20일에 왼쪽 오금 부위에 멍이 생겼다"며 "유도선수라는 직업 특성상 자주 부딪히고, 멍이 드는 일이 잦아 운동하다가 멍이 들었다고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지만 멍은 쉽게 없어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또 "8월27일부터는 어금니 쪽 잇몸과 이가 붓고, 피가 나고, 통증이 심해 음식을 씹는 것조차 어려운 상태가 되었다"며 "9월4일 시합이 끝나고 오른쪽 오금과 오른쪽 팔에 피멍이 생긴 것을 확인했다"고 적었다.


그는 "9월6일 잠을 자고 일어났는데 갑자기 왼쪽 팔에 피멍이 들었다"며 "어디 부딪히거나 누구에게 맞은 적이 없음에도 멍이 들어 있었고, 잇몸과 이는 통증이 계속 되었다"고 했다.


이에 치과에서 치은염 진단을 받은 후 약을 복용했지만 여전히 입 주변에 마비가 온 것처럼 감각이 없는 상태라고 했다.


창백해 보인다는 주변인의 말을 듣고 9월8일 동네 의원에서 진료를 받은 청원인은 의사에게 백신 접종 이력을 설명하고 혈액 검사를 받았다고 했다.


며칠 뒤 혈액 검사 결과가 나왔고, 혈소판 수치가 낮고 염증 수치와 간 수치가 너무 높아서 상급 병원으로 가보라는 의사 소견이 나왔다. 그래서 다른 병원의 응급실로 갔지만 결과지를 본 의사는 더 큰 병원을 가라는 말을 했다고 한다.


그는 대학병원에서 다시 혈액검사를 받았고 혈액암이 의심된다는 소견을 들었다고 했다. 그리고 담당 의사로부터 백혈병이라는 진단을 받았다고 했다.


청원인은 "지금까지 어느 한 군데 아픈 곳이 없었다"며 "계속 실감하지 못했지만 하루라도 치료가 늦으면 더 심해질 것이라는 생각에 부모님과 상의 후 9월11일 서울에 있는 병원 응급실로 갔다"고 설명했다.


그는 "서울로 올라가는 내내 제발 오진이기를 바랐다"고 했지만 "혈액 검사를 다시 해보아도 백혈병이라는 진단은 변함없었다"고 했다.


그는 "저는 정말 건강한 20대 운동선수였고, 올해 6월까지만 해도 헌혈을 할 정도로 피가 건강했다"고 강조했다. 그런데 "백신 접종 그 이후부터는 저의 대학 생활도, 직업도 다 잃어버렸다"고 토로했다.


끝으로 청원인은 "저와 같이 억울하게 병을 얻거나 사망한 피해자들이 심각하게 늘어나고 있다"며 "이 청원을 통해 백신 부작용을 널리 퍼트려 피해자를 줄이고, 백신의 부작용을 정부에서 인정하기를 간절히 소망한다"고 마무리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