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올림픽 동메달리스트 안창림, 전격 은퇴 선언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박지혁 기자 = 2020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73㎏ 동메달리스트 안창림(27)이 전격 은퇴를 결정했다.


안창림의 소속팀 필룩스 유도단 관계자는 5일 "안창림 선수가 은퇴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안창림 선수가 최근 기초군사훈련을 가기 전에 팀에 은퇴 은사를 전해와 군대에서 한 번 생각해보고 다시 얘기를 나누자고 했는데 다녀온 이후에도 같은 의사를 전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지도자 경험을 풍부하게 쌓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고 한다.


소속팀은 일단 내년에도 안창림을 선수로 등록할 계획이다. 혹시 복귀를 원할 경우 적극적으로 도울 방침이다.


재일동포 3세인 안창림은 쓰쿠바대 2학년이었던 2013년 전일본대학유도선수권를 제패하며 전국구 스타로 거듭났다.


안창림은 일본의 귀화 제의를 받았지만 '태극기를 달고 일본 선수들을 이기겠다'는 목표를 위해 이를 거절했고, 2014년 2월 용인대로 편입해 태극마크를 달았다.


2018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우승했고, 같은 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리고 1년 미뤄진 올해 도쿄올림픽에서 값진 동메달을 획득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