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울하게 생긴 고양이 '억울이', 자기랑 정반대로 생긴 '우울이' 낳았다 (영상)

인사이트YouTube '억울이와억수'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작은 눈에 푹 파여진 볼살로 흡사 억울하다는 표정을 짓고 있는 듯한 고양이. 이 고양이는 이름도 '억울이'다.


피곤에 찌든 듯한 모습과 느릿느릿 한 행동으로 큰 웃음을 줘 사랑을 받은 억울이에게서 최근 기쁜 소식이 전해졌다.


억울이가 이번에 귀엽고 앙증맞은 고양이 형제들을 낳은 것이다. 그중에서 억울이의 계보를 잇는 듯한 한 새끼 고양이의 모습이 큰 웃음을 주고 있다.


새끼 고양이의 이름은 우울이다.


인사이트YouTube '억울이와억수'


지난 2일 유튜브 '억울이와억수' 채널 커뮤니티에서 "억울이 딸 우울이"라는 제목의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 속에는 한 새끼 고양이가 주인의 손에 안긴 채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다. 고양이의 눈빛을 보면 무언가 탐탁지 않아 하는 속마음이 보이는 듯 하다.


고양이의 억울해 보이는 눈빛을 보고 한참을 고민하던 집사는 고양이의 이름을 '우울이'라고 지었다.


인사이트YouTube '억울이와억수'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와 진짜 귀엽다", "유전의 힘을 이겨내다니", "묘하게 눈빛에 우울한 게 있네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억울이는 '얼굴 천재', '억울아 한 번만 만져보자' 등의 유튜브 영상을 통해 랜선집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현재 유튜브 구독자 수는 비공개이지만 인스타그램은 팔로워 3만명을 돌파한 상태다. 억울이가 우울이까지 낳으면서 유튜브와 인스타그램의 성장세는 멈추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


YouTube '억울이와억수'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