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미 국방장관 만나 '한반도 종전선언' 제안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오스틴 미 국방장관을 접견한 자리에서 종전선언을 제안하며 지지를 당부했다.


2일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을 접견했다.


이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한반도 평화 여정이 이어지기 위해서는 한미 간 긴밀한 공조가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지속적인 관심과 지지를 당부한다"라며 "차기 정부에 북미 대화와 남북 대화가 진행 중인 상황을 물려 주기 위해 한반도 종전선언을 제안했다"라고 밝혔다.


오스틴 장관은 이에 "북미관계와 남북관계의 개선을 위한 문 대통령의 외교적 노력에 경의를 표한다. 미국이 북한에 대해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겠다는 점은 변함없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뉴시스


문 대통령은 지난 9월 하와이에서 열린 한미 유해 상호 인수식을 위해 협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은 미국 측에 감사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동맹이 안보 동맹을 넘어서 경제·기술·보건 등 미래지향적이고 포괄적인 동맹으로 발전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전 국가조찬기도회에서도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기도회에서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남과 북 역시 하나의 생명공동체다. 함께 살아야 더욱 건강하고, 협력해야 풍요로워질 수 있다"며 "무엇보다 대한민국이 더욱 강해지는 길"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비핵화 속의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실현하는 것은 또 하나의 '공의와 회복'"이라며 "대한민국과 한반도의 미래를 위해서도 기도해 주시고,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 주시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