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주민 위해 '250만원 트리' 설치했는데 "돈자랑" 악플 달리자 스타일리스트가 날린 일침

인사이트Instagram 'kwrhome'


[뉴스1] 김학진 기자 = 유명 스타일리스트 김우리가 아파트 주민들을 위해 자비로 250만 원짜리 크리스마스 트리를 설치한 가운데 "돈 자랑, 차라리 기부를 하라"는 악플 시원하게 응수했다.


김우리는 지난달 30일 자신의 SNS를 통해 구입한 트리를 설치하는 영상을 게재했다.


김우리는 "우리 아파트 주민 여러분들을 위해 고속터미널부터 3층 꽃시장을 세 번이나 오가며 아파트 입구 높이에 맞는 나무부터 트리에 쓰인 오너먼트 그리고 각종 데커레이션 소품과 리본까지 제 감성대로 최선을 다해 크리스마스트리를 만들어 보았다"며 사실을 알렸다.


이어 "사실 트리에 반짝이는 전구를 많이 달고 싶었지만 혹여나 아파트 주민님들 관리비에 문제가 생길까 봐 건전지로 헤드만 데커레이션으로 마무리했다. 오히려 요란스럽지 않고 고급지고 예쁜것 같다"라고 만족감을 표했다.


또 "그냥 다 세팅된 완제품으로 판매되는 트리를 살까 몇 번 고민도 했지만 매장에서 판매 되는 트리가 비싸고 싸고를 떠나 제가 원하는 감성의 데커레이션 트리가 없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Instagram 'kwrhome'


그러면서 "그래도 주민 님들 오며 가며 혹여 짜증 났던 기분도 예쁜 트리 보고 기분 좋으라고 1부터 10까지 정성을 다해 행복한 마음 요 트리에 꽉꽉 묶고 갑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우리는 "겨울마다 항상 썰렁했던 우리 아파트 입구 현관 오가실 때마다 이번 겨울엔 더 행복하라고 시원하게 크리스마스트리 질렀다"며 "그러나 250만 원이라는 말에 후덜덜했다"라고 이를 알린 바 있다.


이런 가운데 한 누리꾼은 "돈자랑. 차라리 추운 사람들한테 기부하길"이라고 댓글을 남겼고, 이에 김우리는 "마음이 많이 꼬여 계시네요. 본인만 괴롭습니다~ 마음을 예쁘게 쓰시면 더 행복하실 것 같아요~ 그리고 이것은 돈 자랑이 아니고 마음 자랑입니다"라고 응수했다.


한편 스타일리스트 겸 방송인 김우리는 현재 서울 한남동 고급 아파트인 나인원 한남에 거주 중이다. 해당 아파트에는 그룹 빅뱅 지드래곤, 방탄소년단 RM과 지민, 가수 장윤정 부부 등이 사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