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하이브 주식 팔아 '100억' 이익 챙겼다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이재훈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들이 소속사 하이브 주식 100억원어치를 최근 매도했다.


2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게재된 하이브의 '주식 등의 대량 보유상황 보고서'(11월29일 접수)에 따르면 방탄소년단 멤버 진(김석진)은 지난 10월19일 하이브 주식 1만6000주를 주당 30만2688원에 장내 매도했다. 매도 금액은 약 48억원이다.


다른 멤버 제이홉(정호석)도 같은 달 22일에 주당 33만2063원에 5601주를 장내 매도했다. 약 18억원 규모다.


리더 RM 역시 같은 달 13일부터 지난달 9일까지 7번에 걸쳐 1만385주를 장내매도했다. 32억원가량이다. 이 기간 최저 매도 단가는 28만2500원(10월13일), 최고 매도 단가는 38만1750원(11월9일)이다.


이에 따라 10월 중순부터 지난달 초까지 진, 제이홉, RM이 매도한 하이브 주식은 99억원가량으로 집계됐다.


하이브 최대 주주인 방시혁 의장은 지난해 상장 전 총 47만8695주를 방탄소년단 멤버 7명에게 6만8385주씩 균등 증여했다. 전날 종가(35만2500원) 기준 1인당 보유한 하이브 주식의 평가액은 슈가·지민·뷔·정국 각 241억원, 제이홉 221억원, RM 204억원, 진 185억원이다.


하이브 주가는 올 하반기 들어 20만∼30만원대를 오르내렸다. 지난달 대체불가토큰(NFT) 사업 진출 발표 등에 힘입어 한 때 40만원대에 진입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