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걷는게 모델하고는 다르네"...런웨이 선 노제 무안 주며 시상식서 '춤 요구'한 MC (영상)

인사이트YouTube 'Korea Fashion Industry Association'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방송인 김현욱이 런웨이에 선 댄서 노제를 두고 선 넘는 진행으로 누리꾼의 반발을 샀다.


지난 1일 서울 대치동 섬유센터에서 열린 '2021 대한민국 패션대상'에서는 노제가 모델로 런웨이에 등장해 워킹을 선보였다.


이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김현욱은 노제에게 모자를 푹 쓰고 나와서 아무도 몰라봤다며 쓴 이유를 물었고, 노제는 멋있어 보이려고 착용했다 밝혔다.


김현욱은 "나올 때도 멋있게 나와야 되는데"라며 노제가 고개를 숙이고 나온 것을 언급했다.


노제는 "너무 떨렸어요"라고 긴장을 많이 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YouTube 'Korea Fashion Industry Association'


김현욱이 "패션모델은 해보신 적이 없으시죠?"라고 묻자 노제는 "네, 없어요"라며 "춤은 많이 했는데 이건 너무 다른 류의 쇼다 보니까 긴장해가지고 땅을 봤나 봐요"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현욱은 "혹시 워킹 연습은 하신 거예요?"라고 물었고, 노제는 "아니요. 오히려 연습하고 그러면 인위적일 것 같아가지고 그냥 제가 하고 싶은 대로 하는 게 낫겠다 싶었어요"라고 답했다.


그때 김현욱은 갑자기 노제에게 워킹을 한 번 더 보여달라고 요청했다.


김현욱은 "노제 씨인 줄 몰라서 못 봐가지고 한 번 더 보여주세요"라고 말했다.


인사이트YouTube 'Korea Fashion Industry Association'


당황스러워하던 노제는 다시 워킹을 선보였고, 이를 본 김현욱은 "모델하고는 걷는 게 좀 다르네. 제가 걷는 거랑 비슷하네요"라며 워킹을 재연했다.


노제는 연신 얼굴에 손부채질을 하며 민망해했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김현욱은 "오신 김에 춤도 잠깐 보여주실 수 있어요? 그게 전공이니까"라며 "대한민국 패션인이 다 보고 있어요. 축하하는 의미에서 보여주시죠"라고 요구했다.


김현욱이 이어 "혹시 음악 좀 있습니까? 프리스타일 댄스 좋잖아요"라고 부추기자 노제는 결국 떠밀리듯 즉석에서 춤을 춰야 했다.


부끄러움을 타며 댄스를 선보인 노제에게 김현욱은 "되게 쑥스러워하시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YouTube 'Korea Fashion Industry Association'


이 같은 김현욱의 진행은 누리꾼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들려는 의도였을지라도 보는 사람까지 민망할 정도의 요청은 경솔했다는 것이다.


누리꾼은 "워킹을 재 요청하는 거는 좀 그렇다", "패션쇼에서 춤을 춰보라니 사회자가 너무 무례하다", "재밌게 하려는 의도는 알겠지만 무리수다"라고 지적했다.


노제는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서 아름다운 외모와 감각적인 춤을 선보이며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인사이트YouTube 'Korea Fashion Industry Association'


YouTube 'Korea Fashion Industry Associatio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