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만에 만나 달달 '로코' 찍는 최우식·김다미 "우리 케미는 99점"

인사이트SBS


[뉴시스] 최지윤 기자 = "김다미와 케미스트리는 99점입니다."


배우 최우식이 김다미와 영화 '마녀'(감독 박훈정) 이후 3년만에 호흡한 소감을 밝혔다.


최우식은 1일 열린 SBS TV 월화극 '그 해 우리는' 제작발표회에서 "(김다미와 케미 점수는) 솔직하게 99점 주고 싶다"며 "현장에서 3년 만에 만났는데, 전부터 같이 연기했던 것 같았다. 첫날부터 호흡이 잘 맞았고, '최웅'(최우식)과 '연수'(김다미)가 된 것 같았다. 대사를 극본대로 하지 않아도 김다미가 바로 따라와줬다. 연기를 하면서 그냥 연수와 이야기하는 것 같았다"고 귀띔했다.


"마녀를 촬영할 때는 서로 대사보다 주고받는 액션이 많았다. 서로 이기고 상처를 줘야 했는데, 지금은 완전히 다른 케미로 만났다. 이런걸(로맨스 코미디) 경험해보지 못했는데, 이번 작품을 통해 촬영장에서 궁금한 걸 편안하게 물어보고 의지도 많이 했다"고 덧붙였다.


김다미 역시 "(최우식과 케미는) 99점"이라며 "굳이 말하지 않아도 직감적으로 느껴지는 느낌이 있다. 흘러가는대로 연기했다. 뭘 하지 않아도 되니 정말 재미있었다"고 설명했다.


"3년 만에 만났는데도 그 시간이 느껴지지 않을 만큼 편안했다. 이 작품에 합류한 것도 최우식이 함께 한다는 사실이 컸다"며 "현장에서 친해질 필요없이 편하게 임했다"고 했다.


그 해 우리는은 헤어진 연인이 고등학교 시절 촬영한 다큐멘터리 인기로 강제 소환되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다.


웹드라마 '전지적 짝사랑 시점' 시리즈의 이나은 작가가 집필한다.


최우식은 자유로운 영혼의 건물 일러스트레이터 '최웅'을 연기한다. 김다미는 홍보 전문가 '국연수'로 분한다.


김성철은 다큐멘터리 감독 '김지웅', 노정의는 최정상 아이돌 '엔제이'를 맡는다.


김다미와 최우식은 첫 로코 도전이다.


김다미는 "전작에서 센 캐릭터를 많이 해 현실적인 캐릭터를 연기하고 싶었다. 로코 장르도 해보고 싶었다. 때마침 작가님 글을 읽었는데 재미있었다. 연기하면서 가장 중점을 둔 것은 최웅과 호흡"이라며 "최웅이 누구냐에 따라서 연수가 달라질 수 있다고 생각했다. 많은 것을 설정하지 않고 자연스럽게 하려고 했다"고 털어놨다.


최우식은 최웅의 반전매력을 관전 포인트로 꼽았다.


"최웅은 가끔 느슨하게 풀어지고 어쩔 때는 날카로운 집중력을 보여준다. 두 가지 매력을 함께 보여줄 것"이라며 "개구쟁이이지만 차가우면서 진지하고 반전이 있다. 극본에 작가님의 밝은 에너지가 곳곳에 묻어있는 것 같았다. 시너지가 날 것 같다. 캐릭터마다 가지각색의 매력을 갖고 있다"고 해 기대감을 높였다.


6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