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딸기’ 맛있다고 소문나 전용 항공기 타고 해외로 간다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박영주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물류대란으로 딸기 수출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출 농가와 업체를 지원하기 위해 대한항공과 협업, 지난해에 이어 딸기 전용 항공기를 확대 운영한다고 30일 밝혔다.


딸기는 유통기간이 짧아 신선도 유지를 위해 수출물량의 95% 이상을 항공으로 운송하고 있다. 하지만 항공 물류 수요의 급증으로 딸기 수출 시즌을 앞두고 적재공간 부족 문제가 지속됐다.


이에 농식품부는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4월까지 항공화물 확보에 애로가 있었던 싱가포르를 대상으로 딸기 전용 항공기를 운영해 수출 농가와 업체를 지원해 왔다.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4월까지 총 88회를 운행, 전체 싱가포르 딸기 수출의 91%를 전용기로 수출한 셈이다.


농식품부는 최근 신남방 지역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는 딸기 한류 열풍을 이어나가기 위해 올해는 딸기 전용 항공기 노선을 수출 1위 국가인 홍콩(수출 점유율 32%)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딸기 전용 항공기는 다음 달 1일부터 5개월간 홍콩은 매일 2회, 싱가포르는 주 5회(화~금, 일) 운행한다. 전체 약 399대 운행 예정으로 총 5985t까지 수송이 가능하다. 전용 항공기를 이용하는 수출업체에 표준 물류비의 7%를 추가 지원해 물류비용 부담도 완화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딸기 전용 항공기 운영을 통해 물류대란이라는 악조건 속에서도 한국산 프리미엄 딸기가 차질없이 수출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한국산 딸기의 수출 저변 확대를 위해 생산부터 수출 전 단계에 걸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