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원 신고' 기분 나빠서 차 못 빼겠다는 티볼리 차주의 '가로본능' 주차 수준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뉴시스] 김광주 인턴 기자 = 지난 주말, 아파트 주차장 주차면에 차를 가로로 세워둔 '무개념 주차' 사례가 또 나왔다. 해당 차주는 전화를 받지 않다가 민원이 접수된 것을 알고는 "기분 나빠서 못 빼겠다"고 말했다는 주장이다.


지난 28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망신 좀 주게, 베스트 부탁드려요'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글에 두 장의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에는 아파트 현관 앞 주차면에 빨간색 SUV 한 대가 가로로 세워져 주차면 두 칸을 차지한 모습이 담겼다.


작성자는 게시 글 처음부터 "어제 저녁부터 차 XX같이 대고"라고 적었다. 그는 "주말이라서 그런지 차 절대 안 빼고 있다"며 "전화도 안 받고, 관리사무소에 전화했더니 자기네는 전화할 수 있는 것 밖에 없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화 안 받다가 받아서 한다는 말은.. '민원이 들어와서 성질나서 (오히려) 더 못 빼주겠다'고 한다"고 했다. 결국 "그래서 자기 혼자 주말 내내 (주차면 두 칸을) 독식 중"이라며 "주차 자리 없어서 이중 주차하는 곳에 자기만 생각하는 몰상식한 사람이 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작성자는 이후 "(차주가) 아침에 출근한 것 같다"며 해당 차량이 없어졌다고 후기를 남겼다. 그는 "(차주가) 주말 내내 편히, 아주 편히 쉰 것 같다"고 허탈해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무개념 주차를 한 차주에게 욕설을 쏟아내며 "찾아서 응징하자"고 반응했다. 사진을 통해 드러난 옆 주차칸이 장애인 주차 구역인 점을 언급하며 "선을 넘었으니 장애인 주차 구역 방해로 신고하라"는 댓글도 있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한 댓글에서는 작성자의 의도대로 온라인을 통해 망신 주길 잘했다며 "번호판이 안 보여도 어차피 저 아파트 사는 사람들은 차주가 누구인지 다 알게 될 것이고 엘리베이터 탈 때마다 눈총 받으면 이사 가고 싶어질 것"이라고 적었다.


네티즌들이 이렇게 격하게 반응하는 이유는 대부분의 아파트 주차장 내지 사유지가 도로교통법의 적용을 받지 않기 때문에 '무개념 주차'를 해도 아무런 제재를 가할 수 없는 답답함에서 비롯된 것이다.


이미 온라인 커뮤니티 등지에서 무개념 주차를 고발하는 글이 자주 올라왔다. 4칸의 주차면 한가운데를 혼자 차지한 SUV를 향해서는 '바둑 두냐'며 조롱이 이어졌고 경차 주차 구역에 경차가 아닌 차량이 두 칸을 차지하는 경우도 비일비재하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문진석 의원은 지난 8월, 아파트 주차장 내 무개념 주차 방지를 위한 '주차장 분쟁 해결 3법'을 발의했다. 문 의원이 발의한 개정안에 따르면 아파트 내 주차장 입구를 주차 금지 구역으로 정하고 주차장에서 주차 질서 위반 시 관리자의 협조를 요청한다. 또 이에 불응할 경우 해당 지방자치단체장에게 견인, 과태료 처분 등 행정 조치를 요청할 수 있도록 한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