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익이 작고 맛없다고 한 '한국 치킨', 외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음식 1위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박영주 기자 = 해외 주요 17개 도시에 거주 중인 현지인 94.5%가 한식에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선호하는 음식으로는 한국식 치킨이 꼽혔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식진흥원은 지난 8~9월 해외 17개 도시에 거주 중인 현지인 8500명을 대상으로 해외 한식 소비자 조사를 실시한 결과 한식의 만족도가 전년보다 3.5%포인트(p) 증가한 94.5%로 집계됐다고 28일 밝혔다.


한식 관심도와 자국 내 한식 인기도는 각각 2.7%p, 2.1%p 증가한 70.2%, 61.7%로 나타났다. 한식당 방문 경험자 대상으로 파악한 한식당 추천 의향은 작년보다 3.6%p 상승해 90.1%를 기록했다. 한식 인지도는 55.9%로 지난 4년간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으며 한식당 방문 경험률은 67.0%로 전년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한식 취식 경험자를 대상으로 자주 먹은 한식 메뉴를 살펴본 결과 한국식 치킨(30.0%)이 가장 높았고 김치(27.7%), 비빔밥(27.2%), 떡볶이(18.0%), 김밥(15.5%) 순으로 나타났다.


가장 선호하는 한식 또한 한국식 치킨(16.1%)이 1위였으며 김치(11.3%), 비빔밥(10.7%), 불고기(6.0%), 떡볶이(5.6%)가 뒤따랐다. 여성과 저연령층에서는 한국식 치킨과 떡볶이에 대한 선호를 보인 반면 고연령 집단에서 김치에 대한 선호가 높았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호찌민(83.0%), 방콕(68.2%) 등 동남아시아에서 높은 인기를 보였다. 한식에 대한 만족도는 LA(97.9%), 호찌민(97.3%), 방콕(96.8%), 북경(96.7%), 뉴욕(96.6%), 쿠알라룸푸르(96.4%) 등을 중심으로 높았다.


해외 소비자들은 전통적인 한식보다 현지화된 한식을 선호한다는 응답이 84.3%로 높게 나타났다. 한식에 대한 호감도 상승은 K팝과 드라마 등 한국 문화와 연계한 국가 이미지 제고와 꾸준한 한식의 해외 홍보 효과로 해석된다고 농식품부는 밝혔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번 조사를 통해 해외 소비자들의 한식에 대한 인식과 저변이 상당히 확대되고 있음을 파악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한식을 세계인이 즐기는 음식으로 확대하기 위해 국가별 확산 전략을 수립하여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