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전운 터져 돈 쏟아져 들어온다"...무당 피셜 2022년 숨만 쉬어도 대박나는 띠 3개

인사이트YouTube '궁희TV'


[인사이트] 전유진 기자 = "내년에는 무슨 띠가 대박나서 돈 좀 벌까?"


새해가 가까워질수록 많은 사람들이 운세를 살펴보며 다가올 한 해를 예측한다.


그중에서도 띠별 운세는 사주풀이처럼 복잡하지 않아 누구나 간단하게 재미 삼아 확인할 수 있다.


지난달 28일 무속인 유튜버 궁희는 "2022년 임인년 누워만 있어도 99.9% 대박 나는 띠 공개"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인사이트YouTube '궁희TV'


영상을 통해 무속인은 다가오는 2022년 임인년을 맞아 '금전운'이 터지는 세 가지 띠를 점지했다.


무속인은 첫 번째 띠로 '말띠'를 꼽았다. 그는 "말띠들은 그동안 답답한 일이 참 많았을 것"이라며 "빠른 성과를 원하시는 분도 많고 정확한 걸 좋아하고 추진력도 좋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갈고닦은 것들이 언젠가 빛을 봐야 하는데, 2022년이 그 해"라며 "금전운도 좋고 대인관계도 좋다. 협조나 귀인이 들어온다"고 설명했다.


또 말띠인 사람들에 대해서 그동안 공들여놨던 것들에 대해 활기차게 달려가는 모습이 보여진다고 점지했다.


인사이트YouTube '궁희TV'


금전운이 들어올 두 번째 띠는 '토끼띠'라고 언급했다. 토끼띠는 "금전운이 열리고, 똑똑하기 때문에 손해 볼 일도 안 한다. 본인에게 '득'이 되는 일이 많고 '실'이 별로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부동산, 투자도 괜찮고 영업하시는 분들은 실적이 좋을 거다"라고 부연했다.


마지막으로는 '개띠'를 꼽았다. 무속인은 "개띠들은 평소에는 온순하지만 굉장히 예리하고 예민하다"며 운을 뗐다.


인사이트YouTube '궁희TV'


그러면서 "지금까지 뜻대로 이룬 것도 없고 속이 상했다면 시작이 더딘 것뿐"이라면서 "2022년에는 갈수록 일이 물 흐르 듯 잘 풀릴 것"이라고 격려했다.


끝으로는 "금전, 인간관계도 괜찮고 특히 본인이 빛을 발하는 해가 될 것"이라고 개띠인 사람들이 맞이할 내년 한 해를 응원했다.


비록 운세가 모든 걸 정확히 결정할 수는 없겠지만, 좋은 소식이라면 미리 귀띔을 듣고 기분 나쁠 일은 없을 것이다.


YouTube '궁희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