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는 사고 안치는 배우 될것"...허준호, '모가디슈'로 남우조연상 받고 음주운전 과거 후회

인사이트KBS2 '제42회 청룡영화상'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영화 '모가디슈'에서 열연을 펼친 배우 허준호가 '제42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 남우조연상을 받았다.


지난 26일 오후 8시 30분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는 제42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개최됐다.


이날 허준호는 '모가디슈' 구교환, '싱크홀' 이광수, '기적' 이성민, '승리호' 진선규 등을 제치고 남우조연상을 수상해 눈길을 끌었다.


감격에 젖은 표정으로 무대에 올라온 허준호는 "계속 기적을 주시는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KBS2 '제42회 청룡영화상'


허준호는 "내가 좀 살았다. 살다 보니 행복한 순간들이 소중해진다. 작품 하면서 행복한 순간이 간혹 있긴 했는데 2019년 행복한 작품을 만났다"라며 '모가디슈'를 언급했다.


그는 "류승완이란 사람이 아무것도 없이 해달라는 믿음 하나로 달려갔는데 배우들부터 막내 소품 녀석까지 모두 행복하게... 그 위험한 작품을 한 명도 안 다치고 행복하게 했다. 꿈에 그리던 현장이었다"라며 "한국 영화가 발전했다는 얘기는 들었지만 공백기가 있어서 그 경험을 (이번에) 벅차게 했다. 이 행복한 작품이 기록이 아닌 기억으로 남을 수 있다. 기억에 남는 작품을 하게 돼 감사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진지하게 수상 소감을 이어가던 허준호는 끝으로 "여러분께 좋은 연기 보이고 다시는 사고 안 치는 배우가 되겠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허준호는 이혼, 음주운전 사건 이후 9년이란 긴 공백기를 가졌다.


인사이트KBS2 '제42회 청룡영화상'


긴 공백기를 극복하고 다시 인생 2막을 시작하는 그에게 많은 이들이 축하의 박수를 보냈다.


한편, '모가디슈'는 1991년 소말리아 내전으로 수도 모가디슈에 고립된 남북 외교관의 탈출기를 그린다.


감동 실화 스토리인 '모가디슈'는 코로나19 바이러스 여파에도 누적 관객수 361만 명을 동원하며 큰 인기를 끈 바 있다.


네이버 TV '제42회 청룡영화상 시상식'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